초등학교 내 보행로·차도 분리 추진… 교문도 개선
초등학교 내 보행로·차도 분리 추진… 교문도 개선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3.14 20:07
  • 게재일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대로 된 통학로가 없었던 초등학교 앞에 보도가 설치되고, 보행로와 차도의 구분이 없었던 교문도 개선된다.

교육부와 행정안전부는 안전한 통학 환경 조성 방안을 14일 발표했다.

행안부 자료에 따르면 전국 초등학교 6천여곳 가운데 주변에 보도가 아예 없는 학교가 1천834곳(30.6%)으로 조사됐다.

이 중 46%(848곳)는 주변 구조 변경 없이도 보도를 설치할 수 있어 올해 6월까지 통학로 설치를 마칠 계획이다.

나머지 54%(986곳)는 도로 폭이 좁거나 공간이 부족해 바로 보도를 설치할 수 없는 상태로 파악됐다. 이런 경우에는 교육 활동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학교 담장이나 축대를 이전하는 등 학교부지를 이용해 통학로를 최대한 확보하기로 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