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봄철 산불 방지 총력 대응
산림청, 봄철 산불 방지 총력 대응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9.03.14 20:07
  • 게재일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15일까지 ‘특별대책기간’
산림청이 봄철 건조한 날씨로 전국에 동시다발 산불과 대형산불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오는 15일부터 4월 15일까지를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산불방지 총력 대응에 나선다.

올해 3∼4월은 고온·건조한 날이 많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특히 강원·경북 동해안 지역은 높새바람 등 봄철 잦은 강풍으로 동시다발 및 대형산불 발생 위험이 매우 크다.

최근 10년(2009∼2018) 간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에 발생한 산불은 128건, 피해면적 296㏊로 연간 산불건수의 30%, 피해면적의 44%를 차지하고 있다.

100㏊ 이상의 대형산불도 모두 9건 발생, 산불재난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중앙 및 지역 산불방지대책본부를 24시간 비상근무체계로 전환하는 등 대응태세를 강화한다.

먼저 주요 산불발생 원인인 논·밭두렁 태우기 등 소각행위와 입산자 실화 예방을 위해 감시인력 지역책임제를 시행하고 야외 활동인구가 많은 주말에는 공무원 기동단속을 실시한다. 드론을 통한 공중감시도 병행한다.

또한 지자체의 재난 예·경보 시스템을 통한 산불예방·계도 방송과 산불안전 교육을 실시해 논·밭두렁 소각으로 인한 산불발생과 인명사고를 예방하고, 산불위험도에 따른 군 사격훈련 통제를 추진한다. 아울러 대형산불 위험이 큰 동해안 지역과 경기북부 비무장지대(DMZ) 산불대응을 위해 산림헬기 5대를 전진배치하고, 지자체 임차헬기의 상호지원과 소방청·국방부 헬기의 신속한 지원체계를 통해 초기 대응을 강화한다. 특히 대형산불 방지를 위한 지역산불방지협의회를 가동하고 산림청 중앙산불현장지원단과 산불현장 지휘지원단을 운영한다. 소방청·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현장대응도 강화할 방침이다.

이 외에도 산불현장통합지휘본부를 지원하기 위해 지역별 산불현장지휘지원단을 파견하고 지자체장의 현장지휘 강화, 진화자원 통합운영, 주민대피, 유관기관 협업, 언론 브리핑 등을 추진한다. /전준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