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한국 선거제 개혁안, TK 의석수는 민주당안 2석 줄고 한국당안은 2석 늘어
민주-한국 선거제 개혁안, TK 의석수는 민주당안 2석 줄고 한국당안은 2석 늘어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3.14 20:07
  • 게재일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이 추진 중인 선거제 개편안대로면 대구·경북(TK) 의석수는 2석 줄어드는 반면, 자유한국당이 내놓은 개편안대로면 TK지역은 2석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말 확정된 시도별 인구 수를 기준으로, 총 인구수를 지역구 수로 나누면 이같은 결과가 나온다. 민주당 안(지역구 225석)으로 하면 평균 인구는 23만340명, 한국당 안(지역구 270석)으로는 19만1천950명이 된다.

민주당 안대로면 현재 지역구 의석수는 28석 줄어들어 대구는 12석에서 11석으로, 경북은 13석에서 12석으로 줄어들게 된다. 전국적으로는 서울이 49석에서 42석으로 가장 많이 줄고, 광주·전북·전남 등 호남이 28석에서 22석으로, 총 6석이 줄게 된다. 이어 부산·울산·경남(PK) 5석, 대전·충북·충남·세종 등 충청권 4석, 경기 3석, 강원 1석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인천과 제주는 변동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한국당이 주장하는 안은 253석에서 17석 늘어남에 따라 자연스레 TK 의석수는 2석이 증가한다. 경기도는 60석에서 68석으로, 서울과 인천, PK, 충청권은 모두 2석이 늘어난다.

한편,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은 14일 선거제·검찰개혁 법안의 동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을 위한 막판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애초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구획정위의 획정안 국회제출 시한인 15일까지 단일안을 도출하겠다고 밝혔으나, 지지부진한 협상 상황으로 미뤄볼 때 데드라인을 지키기는 불가능해졌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에 따라 이날 여당인 민주당과 제1야당인 한국당은 우선 선거법 패스트트랙 추진에 당내 반대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바른미래당을 설득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실제 바른미래당은 바른정당 출신 보수성향 의원을 중심으로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것 자체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아 지도부가 이견 조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