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한 노인들’ 조울증 환자 증가
‘우울한 노인들’ 조울증 환자 증가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3.14 20:07
  • 게재일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요양기관 진료
70대 환자 12.2% 가장 많아
20대 8.3%, 60대 7.2% 뒤이어
여성환자 더 많고 남성 증가세
최근 5년 동안 건강보험 가입자 중 ‘조울증’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이 매년 증가하고 있고 특히 70대의 증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울증 환자는 지난 2013년 7만1천687명에서 2017년 8만6천706명으로 연평균 4.9%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14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5년간 ‘조울증’ 환자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진료인원은 21% 증가한 가운데 70대 이상 환자의 연평균 증가율이 12.2%로 전체 연평균 증가율을 크게 웃돌았다.

20대가 8.3%로 그 뒤를 이었고 60대도 7.2%로 나타나 60대 이상과 20대 환자의 증가세도 두드러졌다.

지난 2013년 대비 증감률 또한 70대 이상이 58.7%로 가장 높았고, 20대 37.5%, 60대 32.0%로 그 뒤를 이었다.

성별 진료실인원은 여성이 남성보다 1.4배 많았고, 남성은 지난 2013년 2만9천576명에서 2017년 3만5천908명으로 연평균 5.0%(6,332명) 증가했다.

여성은 2013년 4만2천111명에서 2017년 5만798명으로 연평균 4.8%(8,687명)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러한 원인에 대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경과 이정석 교수는 “최근 양극성장애 진료인원이 많이 증가했지만, 아직도 전체 인구로 따지면 0.2%에 못 미친다”며 “실제로 병에 걸린 사람이 증가했다기보다는 병에 걸린 사람 중에 진료를 받는 인원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의 연령대별 연평균 증가율은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최근 5년간 남자는 20대 환자가 8.5%(여자 20대, 6.5%)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지만 여자는 70대 이상이 9.2%(남자 70대 이상, 5.2%)로 가장 높았다.

이와 관련해 이 교수는 “20대에서는 남녀를 불문하고 많은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지만 조현병 등 다른 정신질환에서도 남자가 더 어린 나이에 발병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70대 이상에서 여성이 높은 이유는 여성이 남성보다 평균 수명이 길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조울증 질환의 진료비는 지난 2013년 872억 원에서 2017년 1천42억 원으로 170억 원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