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김해신공항 그대로 추진을” 이해찬 “동남권 관문공항 적극 지원”
황교안 “김해신공항 그대로 추진을” 이해찬 “동남권 관문공항 적극 지원”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3.14 20:07
  • 게재일 2019.03.1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민주당 대표 정면충돌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시가 김해공항 확장에 반대하면서 추진하는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과 관련해 여야 당 대표가 엇갈린 입장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힌 반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지난 13일 부산시 예산정책협의회 비공개회의에서 “민주당 지도부가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부산시측이 밝혔다.

부산시는 “민주당 지도부가 인천공항은 이미 아시아 허브공항이 됐다. 영남권 주민이 유럽과 미국 등으로 가려면 인천까지 번거롭게 가야 하기 때문에 그런 차원에서 국제관문공항이 하나 더 필요하다는데 이견이 없다”며 “남북 평화시대에 인천공항과 역할을 분담할 수 있는 동남권 관문공항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부연했다.

반면 황 대표는 같은날 부산·경남지역 민영방송(KNN) 인터뷰에서 “신공항 사업은 오래된 숙원사업이고 갈등도 많았지만 5개 시도가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을 만들고 김해공항을 확장해서 충분하게 항공수요를 충족될 수 있는 공항을 만들어 낸다는 데 합의했다”며 “김해신공항을 그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다른 상황 변화가 없는데 정치적인 이유로 이미 정리된 것을 반복해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부산시가 추진하는 동남권 관문공항에 반대했다. 한국당은 그동안 동남권에서 이슈로 떠오른 신공항 문제와 관련해 공식적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한국당 대구·경북 의원들만 “김해 신공항 추진, 대구공항 통합이전”이라는 목소리를 내왔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3-18 08:25:33
수량 풍부한 곳 : 소보/비안
접근성 뛰어난 곳 : 소보/비안
주민 반대 없는 곳 : 소보/비안
군작전 적합성 최고: 소보/비안
대구통합공항 최적지 : 소보/비안
탑승하기 편리한 후보지: 소보/비안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진 곳 : 소보/비안
교통 환경이 좋은 경북의 중심지 : 소보/비안
모든 통합공항 조건을 두루 갖춘 곳 : 소보/비안
비행안전사고 절대로 염려 없는 후보지: 소보/비안
대구ㆍ경북의 상생 발전이 기대 되는 곳 : 소보/비안
컬링을 통해 세계적으로 이름을 드높인 곳 : 소보/비안
대통령, 국무총리도 칭찬일색, 대통령상 수상: 소보/비안

한민수 2019-03-17 12:06:06
민주당은 나라와 국민의
민주와 번영과 평화를 지향하며 실용정치를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표심을 생각하며 정치를 해왔습니다.

때문에
자한당은 영남은 소외시켜도 고정 표밭이므로
인구가 많이 밀집된 김포의 표심을 선택한 것이며
민주당은 항공으로 소외된 영남권의 불편을 해소하여 평등하자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