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2019 관광두레 사업 대상지역 선정
영주시, 2019 관광두레 사업 대상지역 선정
  • 김세동기자
  • 등록일 2019.03.14 19:38
  • 게재일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추진키로

영주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관광두레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영주] 영주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함께 추진한 2019 관광두레 사업 대상지역에 선정됐다.

이번 관광두레 신규지역과 관광두레피디(PD) 모집은 전국 62개 지자체에서 총 115명이 지원해 9.5대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영주시를 포함한 대전 대덕구, 경기 안산, 안성, 파주, 강원 정선, 충북 괴산, 충남 태안, 전북 순창, 전남 광양, 경북 경주, 영주, 경남 산청 등 12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관광두레 사업은 지역의 관광문제를 주민 스스로 함께 해결해보자는 목표로 2013년도부터 시작, 지역주민이 숙박, 음식, 여행, 체험 등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관광사업체를 창업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상지역으로 선정되면 지역활동가인 두레PD에게는 관광분야의 다양한 주민사업체를 발굴하고 육성할 수 있도록 활동비 및 관련교육을 지원하고 주민사업체에는 창업 멘토링, 상품 판로개척 및 홍보를 지원하는 등 사업 지역별로 최대 5년간, 6억 원 내외의 예산이 지원된다.

영주시는 관광두레 신규지역 선정과 관광두레PD로 선정에 따라 유적지 위주의 관광과 함께 영주시가지 근대역사문화거리, 후생시장 등 관광자원과 먹거리, 숙박을 연계한 도심 관광활성화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임흥규 관광진흥과장은 “미래 관광상품 개발과 지속가능한 관광환경을 조성해 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관광두레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세동기자

kimsdyj@kbmaeil.com
김세동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