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사랑 전문배우인가 봐요”
“짝사랑 전문배우인가 봐요”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3.14 19:21
  • 게재일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유진, ‘로맨스는 별책부록’서
위하준 짝사랑 역 ‘신선’

배우 정유진(30)은 남자 주인공을 짝사랑하는 배역들과 유독 인연이 잦았다.

MBC TV ‘W’(2016)에서도,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2018)에서도, 종영을 앞둔 tvN 주말극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도 짝사랑에 빠지는 역할을 맡았다.

14일 오전 청담동 FNC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만난 그는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때까지만 해도 짝사랑 전문 배우인가보다 했다”며 웃었다.

“이번 캐릭터를 하면서는 (짝사랑 역할이) 익숙해진 면도 없잖아 있어요. 그렇지만 똑같은 짝사랑 연기를 해도 각기 너무 다른 캐릭터였고 상대도 달랐기 때문에 매번 새로운 것 같아요.”

정유진은 극 중 도서출판 겨루의 3년차 대리 송해린으로 분한다. ‘마녀’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능력 있는 커리어 우먼이다. 그는 “요즘 추세가 회사에서 일 잘하고똑부러지는 여성 캐릭터가 인기 있다 보니, 여자 시청자분들께서 많이 좋아해 주신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렇게 차갑고 도도한 송해린이었으나 극이 진행되면서 그는 지서준(위하준)과의 출판 계약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선물 공세를 하고 스케치북 이벤트를 펼치는 등풀어지는 모습으로 변해간다.

이에 대해 정유진은 “캐릭터가 붕괴했다고, 망가졌다고 하는 얘기들을 들었다”며 입을 열었다.

“저도 이해가 돼야 연기를 할 수 있잖아요. 그 부분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감독님과 얘기를 많이 했어요. 지서준에게 큰 실수를 한 상황에서 어떻게든 사과하고 싶고, 그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서라면 그런 모습까지 보여주는 거죠. 어떻게 보면 송해린은 순수한 어린아이 같은 면이 있다고 생각해요.”

그러면서 “마지막 15·16회 분량에서 송해린이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 설명이 된다. 마지막 회까지 봐달라”고 당부했다.

극 중 상사인 송해린은 신입사원인 강단이에게 해코지를 하지 않았다.

한 남자를 두고 두 여자가 경쟁을 펼치는 흔한 드라마 삼각관계 구조에서 볼 수 없는 설정이라 시청자들 사이에서 ‘신선하다’는 평을 받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