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사교육비 29만1천원 역대 최고… ‘6년 연속’ 상승
1인당 사교육비 29만1천원 역대 최고… ‘6년 연속’ 상승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3.13 20:54
  • 게재일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기 이어 대구, 세번째로 지출 높아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가 역대 최고치인 평균 29만 1천원으로 나타났다. 학생들의 사교육 참여율 역시 전년보다 1.7%p 상승한 72.8%로 조사됐다. 고소득 가구에서는 월 평균 50만원이 넘는 돈을 자녀 사교육비에 지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교육부와 통계청은 ‘2018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1인당 사교육비는 6년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지난 2007년 조사 시작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29만 1천원으로 지난해보다 1만 9천원(7.0%) 증가했다. 사교육비 전체 규모는 약 19조 5천억원 수준으로, 지난해보다 8천억원(4.4%) 많아졌다. 이 중에서 교과 사교육비에서 7천억원이 늘었다.

사교육비 부담은 역시나 고등학생이 가장 많았다. 고등학생 1인당 사교육비는 32만 1천원으로 전년도 대비 12.8% 많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중학생 31만2천원, 초등학생 26만 3천원으로 각각 7.1%와 3.7% 올랐다. 중·고등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조사 이래 처음으로 30만원을 넘겼다.

사교육비가 ‘0원’인 학생들을 제외한 실제 사교육을 받은 학생들의 1인당 월 평균 사교육비는 39만9천원으로 조사됐다. 초등학생 31만 9천원(3.9%↑), 중학생 44만 8천원(3.7%↑), 고등학생은 54만 9천원(7.6%↑)이다.

과목별로는 1인당 영어(8만 5천원)와 수학(8만 3천원)이 가장 비쌌다. 국어가 2만 1천원 사회·과학이 1만 2천원 순이다. 1인당 교과 과목별 평균 21만 3천원의 사교육비를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월평균 소득 800만원 이상 가구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50만 5천원, 200만원 미만 가구는 9만 9천원으로, 5배나 넘는 차이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서울(41만1천원)·경기(32만1천원)·대구(30만3천원) 등이 높았고, 충남(18만7천원)이 가장 낮았다.

교육당국은 지난해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방안 공론화 과정을 거치면서 대입제도의 불확실성이 가중된 것이 사교육비 증가의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방안을 안정적으로 추진해 학생·학부모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한편, 사교육 유발 요인으로 지적되는 논술·특기자전형을 축소하는 등 대입 전형 단순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사교육 증가에는 학력에 따른 임금 격차 등 사회 구조적 요인도 있다고 보고, 양질의 고졸 일자리를 확대하고 고졸 취업을 활성화하겠다”면서 “지역 여건에 맞는 사교육 경감 대책을 위해 시·도 교육청과도 협력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7년 조사 당시 2.2% 줄었던 영어 사교육비 규모는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영어가 절대평가로 바뀌면서 지난해 4.6% 증가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