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주택담보대출 증가폭 크게 줄어
2월 주택담보대출 증가폭 크게 줄어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9.03.13 18:49
  • 게재일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시장 과열을 막기 위한 정부 규제가 잇따르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확 줄었다.

13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전월 대비 2조5천억원 증가한 831조2000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2조4천억원 늘어난 613조원이다.

증가규모는 1조8천억원이 늘어난 지난해 2월 이후 1년 만에 가장 작다.

주택매매가 둔화되면서 전체 주담대 증가폭이 급감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전세자금 수요는 여전했다. 집값 하락 전망에 매매 수요가 전세로 옮겨간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서울시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2천호로 1년 전 1만1천호보다 줄었으나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량은 1만4천호로 1년 전 1만2천호보다 소폭 늘었다.

이 시기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은행의 전세자금대출도 1조6천억원 증가했다.

은행 기타대출은 1천억원 증가한 217조원이었다. 설 상여금 효과로 1월에 1조5천억원 감소했다가 소폭 증가세로 전환했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