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문재인)이 金(김정은) 수석대변인”… 이해찬 “국가원수 모독죄”
나경원 “文(문재인)이 金(김정은) 수석대변인”… 이해찬 “국가원수 모독죄”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3.12 20:34
  • 게재일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윤리위 제소” 강력 반발
선거제 패스트트랙 충돌 이어
정상화 기류 타던 정국 ‘급랭’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후폭풍이 거세다. 모처럼 정상화된 3월 임시국회에 먹구름이 드리우면서 정국이 급랭하고 있다. <관련기사 3면>

나 원내대표는 1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말을 듣지 않게 해달라”고 언급하자, 민주당 의원들은 “사과하라”며 강력 반발했다. 본 회의장은 여야 의원들의 충돌로 한순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민주당은 연설 직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나 원내대표를 강하게 규탄하며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회부 등 강경 대응을 예고했고, 한국당은 나 원내대표 연설 도중 민주당이 고성·퇴장 등으로 항의한 것에 사과를 요구하며 맞섰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대한민국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죄”라며 “정치적으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가장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모욕에 대한 책임을 묻는 국회법 146조에 의거해 오늘 발언을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한국당이 레드 콤플렉스가 아닌 탄핵 콤플렉스에 빠졌다”고 비판했고, 설훈 최고위원은 “태극기 부대 수준의 망언”이라며 비판하며 나 원내대표의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다른 정당의 대표연설에서 나 원내대표를 일본 자민당의 수석대변인 운운하면 연설이 제대로 진행되겠는가”라며 “한국당이 탄핵 이후 단 한 치도 혁신하지 못했고, 수십년 이어져 온 대표적인 보수정당임에도 더 이상 수권 능력이 없다는 것을 확인해 준 대표연설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에 한국당 이만희(영천·청도) 원내대변인은 “청와대 눈치 보기에만 급급한 민주당 의원들은 야당 원내대표의 연설을 고함과 퇴장으로 막으며 연설을 중단시키려는 몰상식한 행동을 서슴지 않았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한국당이 여야 4당의 패스트 트랙 공조에 한국당이 강하게 반발한 데 이어 나 원내대표 발언을 놓고 민주당과 강하게 부딪히면서 정국이 급격히 얼어붙는 분위기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