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가 있는 ‘金YOLO’… 느낌있는 ‘쉼’
문화가 있는 ‘金YOLO’… 느낌있는 ‘쉼’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3.12 19:57
  • 게재일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지막 수요일 포함된 주간으로 행사 확대
금요일 밤 다양한 무료 공연으로 ‘소통 무대’
포항문화재단 4월부터 11월까지
킹스턴 루디스카

(재)포항문화재단(대표이사 차재근)이 4월부터 11월까지 시민과 청소년들을 위해 문화가 있는날 금요일 행사를 진행한다.

기존 문화가 있는 날이 매월 마지막 수요일에서 매월 마지막 수요일이 포함돼 있는 주간으로 확대됨에 따라 공연 수요가 많은 금요일에 수준높고 다양한 공연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지난 2017년 1월 출범 이후 시민의 문화 향유 확대를 위해 문화재단은 설립 3주년을 맞이해 실내악, 무용, 재즈, 록, 관현악 등 다양한 공연으로 시민들에게 문화예술로 누리는 삶을 전달하고자 한다.

신현필·고희안
신현필·고희안

‘金YOLO(금욜로)’시리즈라 이름 붙인 이번 행사는 금요일을 택해 신조어 YOLO(You Only Live Once)에 기반을 둔 ‘금요일 저녁에 이뤄지는 여가생활’로 콘셉트를 잡았다. 공연은 포항문화예술회관을 비롯해 여러 문화시설에서 열린다.

지역에서 관람하기 힘든 차별화된 장르를 엄선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특히 출연진에 따라서는 관객과의 거리를 좁히고자 무대 위 하우스콘서트 형식으로 격이 없는 소통의 무대가 마련된다.

빈티지 프랭키
빈티지 프랭키

6월에 공연하는 세종목관챔버앙상블이 눈길을 끈다. 목관 실내악의 아름다움을 전파하기 위해 클라리넷 김동진, 플루트 안명주, 오보에 이윤정, 바순 곽정선, 호른 이석준, 피아노 김용배 등 국내 최정상급 연주자들로 구성돼 있는 세종목관챔버앙상블은 우아하고 섬세하며 고도로 세련된 연주로 청중을 감동시킨다는 평을 받는 단체다.

이어 7월에는한국 대표 스카 밴드인 킹스턴 루디스카 공연이 꾸려진다. 킹스턴 루디스카는 자메이카 스카(Ska)음악을 선보이는 9인조(퍼커션&보컬, 드럼, 키보드, 베이스, 기타, 트럼본, 색소폰, 트럼펫 2) 밴드로 국내 음악 페스티벌에 헤드라이너급 뮤지션으로 이름을 올리는 중견 밴드다. 매년 100회가 넘는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8월에는 역사 문화 콘텐츠와 록을 접목해 활동하는 밴드 빈티지 프랭키가 이육사의 대표 시 10편을 모아 록을 기반으로 펑키, 발라드, 일렉트로닉 등 다양한 대중장르를 결합해 선보이는 신선한 공연으로 이육사의 시가 대중들에게 쉽고 친근하게 다가가는 계기를 만든다. 이 공연은 3·1 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비롯해 이육사가 ‘청포도’를 발표(1939년 8월)한지 80주년이 되는 해를 기념해 기획됐다.

9월에는 국내 최정상의 재즈 뮤지션 신현필×고희안 듀오의 ‘디어 쇼팽’무대가 마련된다. 미국 버클리 음대 동문이자 국내 최정상의 색소포니스트 신현필과 재즈 피아니스트 고희안의 재즈와 클래식을 넘나드는 콘서트로 쇼팽의 분방한 음악적 성향과 낭만적 정서를 재즈 장르로 재해석한 곡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11월에는 경북을 대표하는 도립예술단체인 경북도립무용단의 한국창작무용 ‘생명의 땅-질라아비 훨훨’을 공연한다.

경북도립무용단은 1992년 도립국악단의 무용팀으로 활동해 오다가 2017년 1월 도립무용단으로 창단됐다. 현재 이애현 초대 상임안무자와 훈련장, 단원 그리고 기획 등 총 27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전통성을 바탕으로 하는 독창적인 전문 무용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 밖에도 ‘金YOLO(금욜로)’시리즈에서는 지역 청소년을 위해 포항시립교향악단과 함께 포항예고(4월), 포항세명고(10월)로 ‘金YOLO 찾아가는 음악회’를 마련해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金YOLO(금욜로)’시리즈는 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와 포항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19년 지역문화예술회관 문화가 있는 날’공연산책 사업에 선정돼 이뤄지게 됐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