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 美 현대기아차에 5년간 3천70억원 공급 계약
다스, 美 현대기아차에 5년간 3천70억원 공급 계약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9.03.10 18:57
  • 게재일 2019.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반떼 후속 연간 10만3청대
투싼·픽업 16만6천대 분량
(주)다스는 최근 미국 현대기아차와 5년간 3천70억원 규모의 시트 프레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계약기간은 오는 2020년 9월부터 5년간이며 2개 차종에 연간 26만9천대씩 총 134만5천대 규모에 이른다.

기존 현대차 아반떼 후속 차량에 연간 10만3천대, 현대차에서 야심차게 내놓을 투싼 및 투싼픽업 차량에 연간 16만6천대다.

특히 투싼픽업 차량은 현대차가 미국시장에 첫 도전장을 내미는 야심작으로 향후 반응이 주목된다. 픽업차량은 미국시장 판매 1위의 인기 모델이다. 다스는 아반떼, 쏘나타, 산타페, K5, 쏘렌토, 텔루라이드 등 6개 차종의 시트 프레임을 미국 몽고메리공장에서 생산해 현대기아차 현지공장에 공급 중이다. 경주/황성호기자
황성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