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그날의 함성, 포항 교회서도 울렸다
100년 전 그날의 함성, 포항 교회서도 울렸다
  • 김규동 기자
  • 등록일 2019.03.06 17:03
  • 게재일 2019.0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기독교교회연합회 ‘3․1운동 100주년 기념 연합예배’ 드려
시장.국회의원 등 3천여명 나라와 민족․포항 복음화 위해 기도
헌금 전액, 다음세대 장학금으로 내놔 3.1정신 의미 더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포항cbs 남성합창단이 태극기를 들고 독립군가 '조국'을 부르고 있다.

포항지역 기독교인 3천여 명이 3일 오후 7시부터 포항동부교회에서 포항지역 3․1운동 100주년 기념 연합예배를 드렸다.

참석자들은 특별기도회를 통해 나라와 민족과 한국교회, 포항시 발전, 지역 복음화를 위해 간절히 기도했다.

예배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박명재․김정재 국회의원,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위원장, 김영걸 포항시기독교교회연합회장, 조근식 포항성시화운동본부 대표본부장 등 지역 기관단체장과 교인, 시민 등 3천여 명이 참석했다.

예배는 1부 오프닝(헵시바찬양단의 찬양과 3․1운동 영상 상영, 포항CBS 남성합창단의 찬양을 시작으로 2부 사명과 비전(예배와 기도회), 3부 결의와 다짐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2부는 김영걸 목사의 인도, 배혜수 장로(포항동부교회)의 기도와 기침 포항지방회장 이흥천 목사(호산나침례교회)의 성경봉독, 포항동부교회 연합찬양대의 찬양, 배진기 목사(안디옥교회․전 회장)의 설교 순으로 진행됐다.

배진기 목사는 ‘만세’란 제목의 설교를 통해 “3․1만세운동은 전 민족이 참여한 비폭력적이며 평화적인 운동이었다. 전국이 동시에 일어난 기적의 운동이었다”고 강조했다.

배 목사는 또 “나라와 민족에 대한 개념이 바뀌었고, 만세의 대상이 하나님으로 바뀌었다”며 “이제는 영적 만세인 할렐루야와 호산나, 마라나타를 외치자”고 말했다.

특별기도회는 연합회 부회장 손병렬 목사(포항중앙교회)의 인도로 권영기 목사(포항성결교회)와 류광하 목사(오천사랑의교회), 박두식 목사(흥해성광교회)가 나서 ‘나라와 민족, 한국교회를 위하여’, ‘포항시의 발전과 지역 복음화를 위하여’, ‘동성애, 이단사이비 척결과 이슬람 확산 저지를 위하여’ 각각 기도했다.

포항시기독교교회연합회가 3일 포항동부교회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예배를 드리고 있다.
포항시기독교교회연합회가 3일 포항동부교회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엽합예배를 드리고 있다.

3부는 연합회 상임총무 유원식 목사(포항엘림교회)의 진행과 광고, 박진석 목사(기쁨의교회)의 결의문 낭독, 박석진 목사(포항장성교회)의 만세삼창 선창, 3․1절노래 제창, 조근식 목사(포항침례교회․전 회장)의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헌금은 포항지역 100년 이상 된 교회의 다음세대를 위한 ‘다음세대 3․1정신 기념 장학금’으로 전액 사용될 예정이다.

포항지역 3․1운동 100주년 기념 연합예배는 포항시기독교교회연합회가 주최했다.

/김규동기자 kdkim@kbmaeil.com


김규동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