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문화재단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 선정 김동은무용단·포항오페라단 1억1천만원 혜택
포항문화재단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 선정 김동은무용단·포항오페라단 1억1천만원 혜택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3.05 19:56
  • 게재일 2019.0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포항문화재단(대표이사 차재근)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경북도가 지원하는 2019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공모사업에 김동은무용단과 포항오페라단이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포항문화재단에 따르면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은 지역문화예술단체의 예술창작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주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서 추진하는 사업으로 김동은 무용단 6천300만원, 포항오페라단 5천500만원 등 총 1억1천8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에 김동은 무용단은 1년간 대잠홀 상주단체로서 3·1운동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저항 시인인 이육사의 ‘광야’를 바탕으로 한 한국창작공연 등 2개의 지역을 소재로 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지역의 대표 콘텐츠인 과메기, 호미곶, 해맞이, 물회, 죽도시장, 포스코 등을 무용으로 창작해 시민들과 함께하는 시민참여공연으로 ‘포항을 춤추다’를 진행할 예정이다.

포항오페라단은 포항시립중앙아트홀 상주단체로서 지역 신진예술가지원 프로그램과 해설이 있는 오페라 갈라 콘서트 등 우수레퍼토리 공연, 그리고 매주 전문 성악가와 함께하는 무료 가곡교실 등의 교육프로그램을 시행한다.

또한 포항 지역 명소인 내연산의 아름다움을 주제로 한 창작 오페라극‘내연산 삼용추’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차재근 포항문화재단 대표이사는 “포항문화재단과 지역 예술단체가 협업해 지역의 스토리로 우수한 공연을 제작하고 나아가 시민중심,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문화도시 포항을 위해 포항문화재단은 더욱 많은 노력을 해나갈 것이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