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문화대, 교육부 ‘파란사다리 사업’ 주관대학
계명문화대, 교육부 ‘파란사다리 사업’ 주관대학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3.04 19:50
  • 게재일 2019.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대학 중 유일 선정
학생들에 해외연수 기회 제공

해외인턴십에 참가한 계명문화대학교 학생들이 다국적 국제학생들과 어울리며 활짝 웃고 있다. /계명문화대 제공
계명문화대학교(총장 박승호)가 ‘파란사다리’사업 주관 대학에 전문대학으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 주관으로 실시하는 이 사업은 균등한 교육 기회 보장을 위해 사회·경제적 취약계층 대학생들에게 해외 연수 경험을 통해 진로탐색의 길을 열어주고자 마련된 사업이다.

이 사업으로 대학생 1천200명에게 정부(70%)와 주관대학(30%)이 공동으로 경비를 지원해 해외 대학에서 4주 이상 연수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국고 48억원과 15개 대학 약 18억원 등 총 66억원 이상의 예산이 대학생들의 글로벌 현장 경험을 위해 쓰이며, 대학생 개인에게는 국고 350만원, 해당 대학 150만원 총 500만원이 지원된다.

15개 참여 대학(2018년 10개 대학 선정, 2019학년도 5개 대학 선정)은 대학별로 연수 프로그램 개발과 운영하게 되며, 사회·경제적으로 취약계층 80명 내외를 선발한다 이 중 20% 이상은 해당 타 대학 학생을 선발하게 된다.

특히, 2018년부터 현재까지 최종 선정된 15개 주관대학 중, 유일한 전문대학인 계명문화대학교는 권역 무관 대학으로 전국에서 타 대학 학생을 선발할 수 있다.

선발은 기존의 어학연수 프로그램과 달리 학점·어학 등 성적기준이 아닌 자기계발과 미래에 대한 열정과 잠재력을 중심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박승호 총장은 “인성과 실무역량이 융합된 글로벌 인재 양성이라는 대학의 비전에 걸맞도록 국제화 역량을 강화 할 것”이라며 “특히 열정과 잠재력이 뛰어난 취약계층 학생들에게 더 많은 기회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계명문화대학교는 2018년에 해외어학연수 162명, 전문대학교육협의회 주관 글로벌 현장학습 21명, 대구시 대학생 해외인턴사업 6명 파견, 글로벌 미션프로젝트 16명 등 꾸준히 국제화 역량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