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구 고속버스터미널 후적지, 부동산시장 블루칩으로
동대구 고속버스터미널 후적지, 부동산시장 블루칩으로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3.03 19:38
  • 게재일 2019.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구 아펠리체’ 분양 시작으로 본격적 개발 돌입
배후주거 2만여 가구 형성… 메가급 복합상권 기대

동대구 환승센터의 건립에 따라 지난 2017년 12월 도시계획상 자동차정류장 시설이 폐지되고 중심상업지역으로 용도 환원된 지 15개월 만에 지하 5층, 지상 18층 규모의 ‘동대구 아펠리체’분양 사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개발에 돌입하게 된다. 사진은 동대구 아펠리체 항공조감도. /동대구 아펠리체 제공

대구 도심 마지막 노른자위 땅으로 불리는 동대구 고속버스터미널 후적지 개발이 본격화된다.

동대구 환승센터의 건립에 따라 지난 2017년 12월 도시계획상 자동차정류장 시설이 폐지되고 중심상업지역으로 용도 환원된 지 15개월 만에 지하 5층, 지상 18층 규모의 ‘동대구 아펠리체’ 분양 사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개발에 돌입하게 된다.

동대구 고속버스터미널 후적지는 이번 ‘동대구역 아펠리체’에 이어 2단계 동양고속부지 상업시설, 3단계 한진고속부지 상업시설 개발로 진행돼 2년여 만의 개발 소식에 많은 투자자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동대구 환승센터와 신세계 백화점이 개점하면서 이 지역의 유동인구가 급격히 늘어나 연간 6천만여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배후에 대규모 주거지가 개발되면서 지금까지 유동인구 중심의 상업지에서 반경 1km이내 2만여 가구 이상의 배후 주거지를 가진 중심상업지로 변모하면서 대규모 상권의 변화가 예상된 가운데 향후 후적지 개발이 어떤 방향으로 갈지 관심을 끌고 있다.

총 1만2천821㎡에 달하는 고속버스터미널 후적지 부지는 업무·문화·상업 시설 등으로 개발되며 공동주택의 경우 전체 부지의 절반(8천여㎡)을 보유한 한진고속·동양고속·중앙고속 등 3개 업체가 공동개발 한다면 상업시설이 전체 면적의 30%를 넘는 조건으로 허용될 수 있어 동대구 신도심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주거시설이 들어설 가능성도 있다.

공공기여 형식으로 부담되는 부지 1천241.5㎡는 부지 중앙을 가로질러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남측 광장까지 탁 트인 경관을 형성하는 광장(350㎡)으로 조성되며 1호선 동대구역의 출입구가 부지 쪽으로 신설될 계획이고 부지 옆 도로는 동대구 외식거리로 조성될 예정이다.

부지 뒤편에 최근 하노이에서 트럼프 대통령 숙소로 화제가 된 세계적인 호텔인 메리어트 호텔이 공사 중에 있으며 광역교통을 통한 관광객 유입 또한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기대감도 높아지는 분위기다.

대구시가 오는 2020년 대구도시기본계획에서 동대구 신도심을 국제적 중추관리기능, 국제적 업무기능, 광역고속교통 중심기능을 수행하는 신도심으로 완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앞으로 관심의 대상은 KTX동대구역, 신세계백화점을 바로 앞에 둔 고속버스터미널 후적지로 쏠릴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런 분위기는 동대구역 인근 부지 개발과 더불어 동대구 역세권을 중심으로 한 대규모 주거단지 분양도 이어지고 있다.

동대구 이안(931가구)은 이미 입주중이며, 12월 분양을 시작한 동대구 이안센트럴D(999가구)는 완판, 동대구 에일린의뜰(705가구), 동대구역 우방유쉘(575가구), 동대구 비스타동원(524가구) 등도 1월 분양과 함께 높은 청약·계약률을 기록하며 동대구 신도심의 주거가치를 확인케 하였다. 또 신암 1∼10구역 5개 단지 6천298가구, 신천·효목 재개발(포스코, 동원개발) 약 1천400가구 등 동대구역 인근 1km 내에 1만2천여 가구에 이르는 신규 주거단지가 들어설 예정이다.

동대구 아펠리체 사업 시행자인 손인혁 상무는 “기존 인근 주거지의 8천여 가구와 신규 1만2천여 가구 등 2만여 가구에 이르는 배후주거가 형성됨으로써 유통, 외식 등 유동인구 중심의 상업시설에 병원, 뷰티, 레저, 서비스 등 생활밀착형 업종으로 구성된 메가급 복합상권으로 변모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