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100주년 기념예배 드린 ‘포항중앙교회 교인들’
3․1운동 100주년 기념예배 드린 ‘포항중앙교회 교인들’
  • 김규동 기자
  • 등록일 2019.02.27 17:34
  • 게재일 2019.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시 영상 보고 애국가 부르며 나라사랑 되새겨
손병렬 목사 “우리 민족 살길은 하나님께 돌아오는 것”

포항중앙교회 교인들이 24일 교회 본당에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포항중앙교회 교인들이 24일 교회 본당에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포항중앙교회(담임목사 손병렬)는 24일 교회 본당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주일’ 예배를 드리고 선열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겼다.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드려진 3부 예배는 허성일 목사의 인도, 3․1운동 영상 상영, 예배 부름, ‘주기도문’ 찬송, 성시교독, ‘사도신경’ 신앙고백, ‘거룩 거룩 거룩 전능하신 주님’ 찬송, 김정한 장로의 기도, 김정화 권사의 성경봉독, ‘피난처 있으니’ 찬송, 교회소식, 환영 및 교제, 시온찬양대의 ‘은혜 아니면’ 찬양, 손병렬 목사의 ‘하나님께로 돌아올 것이라’ 설교, 애국가 제창, 축도 순으로 이어졌다.

김정한 장로는 기도를 통해 “3․1운동 100주년 기념예배를 드리게 하시니 감사드립니다. 성도들이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담임목사께 능력을 더하여 주셔서 더 평안히 교회를 이끌어 가게 하소서, 교역자들과 교사들이 맡겨진 사명을 더 잘 감당하게 하소서, 원로목사께 평강과 건강을 더하여 주소서, 병상에 있는 성도들을 회복시켜 주소서, 주어진 환란도 감사하는 성도들이 다 되게 하소서”라고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간구했다.

손 목사는 “3․1운동은 하나님의 전적인 은혜이고 감동의 사건”이라며 설교를 시작했다.

손 목사는 “일제의 탄압으로 모든 것을 빼앗겼던 200여만 명의 백성이 일제의 총칼에 두려워하지 않고 3․1만세운동을 일으켜 한국의 독립의사를 세계에 알렸다”고 전했다.

손 목사는 “독립선언문에 서명한 민족대표 33명 중 16명이 기독인이었고,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1.2%(20~25만 명)의 기독인들이 3․1운동을 주도했다”고 소개했다.

손 목사는 “경북지역에서 가장 먼저 일어난 포항 3․1운동도 기독교인들이 주도했으며, 이를 계기로 3․1운동이 경북 전역으로 확산됐다”고 들려줬다.

손 목사는 “선조들의 눈물과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에 대한민국이 경제적, 영적 대국이 될 수 있었다”며 “이분들의 십자가 정신, 희생정신을 잊지 말고 하나님과 선조들에게 감사하자. 하나님께 영광의 박수를 올려 드리자”고 했다.

손 목사는 그런 뒤 “3․1운동을 통해 영적교훈을 얻을 수 있어야 한다”며 “하나님은 오만한 세상권력을 물리치신다”고 했다.

손 목사는 “우상숭배에 빠진 북이스라엘이 앗수르에 의해 멸망당했고, 북이스라엘을 친 앗수르는 하나님이 들어 치게 한 바벨론에 의해 멸망됐다”며 “역사의 주인공은 강대국이 아니라 하나님이심을 알아야 한다. 역사는 히즈 스토리(his-story), 그분의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손 목사는 “로마도 영원하지 않았고, 앗수르도, 바벨론도, 공산주의도 한 순간에 무너졌다”며 “우리 민족의 기도와 눈물을 보시고 교만한 일본을 물리치셨다”고 했다.

손 목사는 “세상의 어떤 권력도 명예도 하나님 앞에 영원하지 않다”며 “하나님만 바라보며 의지할 것”을 권면했다.

3.1운동 100주년 기념예배를 드리는 포항중앙교회 교인들.
3.1운동 100주년 기념예배를 드리는 포항중앙교회 교인들.

하나님의 백성은 하나님만 의지한다고 소개했다.
손 목사는 “하나님의 은혜로 부강한 나라가 된 이스라엘이 하나님보다 열강을 더 의지하게 됐다. 세상을 더 의지하게 됐다. 그로 인해 앗수르에 멸망하게 됐다"란 이사야 10장 12~21절을 교인들과 읽었다.

손 목사는 “지금까지 우리를 지켜주신 분이 누구인가.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은혜 주신 분이 누구인가.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손 목사는 “하나님 보다 더 의지하는 것이 바로 우상”이라고 전했다.

손 목사는 “한국교회는 100년 전 너무 가난했다. 교회시설도 빈약했고, 교인들의 학력도 낮았다. 그들에게 은과 금은 없었지만 기도와 열정이 있었다”며 “그러나 오늘날 한국교회가 하나님께 엄청난 축복을 받았지만, 하나님 앞에 제대로 서 있는지, 기도하지 않는 죄를 범하지 않는지를 점검하고 선진들의 믿음을 되새기며 다시 일어나야 한다”고 했다.

손 목사는 “교회가 세상의 희망이 돼야 한다”며 “하나님보다 더 의지하는 것이 있다면 토해 내고 살아야 한다. 그럴 때 하나님이 함께 하신다”고 했다.

하나님의 백성은 하나님께로 돌아와야 한다고 했다.
손 목사는 “이 민족이 살길은 하나님께 돌아오는 것이다. 교회 회복도, 남북평화통일도, 두 막대기가 하나 되는 것도, 하나님께 있다. 하나님이 도우시면 이뤄진다”며 “우리 민족이 하나님께 돌아오면 하나님이 우리 민족의 앞길을 선하게 이끄신다”고 했다.

손 목사는 “최근 방한한 인도 모리 총리가 고층에서 서울 야경을 보고 감탄했다”며 “우리나라가 이렇게 잘 살게 됐지만 동서가 나눠져 싸우고, 진보와 보수가 서로 죽이려고 싸우고 있다. 노사는 갈수록 대립하고 있으며 교육은 어떤가. 대한민국의 앞길이 막막하다. 가슴이 아프다”고 안타까워했다.

손 목사는 “나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예배를 고국에서 드릴 수 있음에 얼마나 감사하고 감격하며 울었는지 모른다”며 “대한민국을 떠나 보면 조국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게 된다. 태극기만 봐도, 애국가만 불러도 눈물이 나온다”고 했다.

손 목사는 “2천 년 전 예수님이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이 땅에 오셨다. 가장 가까이에 있던 제자들이 예수님을 부인하고 배신했다. 유대인들과 로마 군인들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았다. 예수님은 그들을 쓸어버릴 수 있었지만 그렇게 하지 않으셨다. 저들의 죄를 용서해 달라고 기도했다. 하나님이 3일 만에 그 분을 부활시키셨다. 역전승을 하셨다”고 전했다.

손 목사는 이어 “우리 민족을 살릴 수 있는 분은 하나님 밖에 없다”며 “우리 민족이 하나님(성부 하나님, 성자 하나님, 성령 하나님)께로 돌아와야 한다”고 간곡히 당부했다.

/김규동기자 kdkim@kbmaeil.com


김규동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