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공공임대 품질 ‘업그레이드’
장기 공공임대 품질 ‘업그레이드’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2.24 20:09
  • 게재일 2019.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주택·국민주택 등
층간소음 적고 디자인 살리는
‘라멘 구조’ 적극 적용하기로

정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행복주택과 국민주택 등 장기 공공임대의 품질을 개선하고자 설계 시 벽식구조가 아닌 ‘라멘(Rahmen) 구조’를 적극적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24일 국토교통부와 LH에 따르면 최근 LH는 장기 공공임대에 적용할 수 있는 라멘구조 모델을 향후 시공할 장기임대에 시행하기로 했다.

‘라멘구조’란 층을 수평으로 지지하는 ‘보’와 수직으로 세워진 ‘기둥’이 건물의 하중을 버티도록 설계한 구조로 주로 고층, 주상복합 건물 등에 채택됐다.

벽을 이용자가 편의에 따라 조정할 수 있는 여지가 커 공간 활용에 좋다.

이와는 달리 벽식구조는 말 그대로 벽으로 하중을 지탱하는 구조로 아파트, 임대주택 등 저가주택을 지을 때 흔하게 사용됐다.

청년과 신혼부부용 주택을 위해 특화된 라멘구조 모델도 적용하면 신혼부부의 경우 자녀의 성장에 따라 내벽을 바꾸는 리모델링을 통해 거주 환경을 개선할 수 있게 된다.

벽식구조는 내력벽을 통해 층간소음이 전파되지만 라멘구조는 상대적으로 층간소음이 잘 전달되지 않는다.

천장에 보가 설치돼 그만큼 층고도 높아져 더욱 쾌적한 공간을 만들 수 있고, 천장에 수납공간을 조성할 수도 있다.

다만, 벽식구조에 비해 비용이 다소 많이 소요되는 단점이 있으나 소형 형평 위주로 돼 있는 장기임대에는 기존보다 비용을 더 줄일 수 있는 장점도 있다는 것이 LH의 판단이다.

LH 관계자는 “벽식구조는 지하층까지 벽이 그대로 내려와야 해서 지하나 1층쪽 공간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단점이 있지만 라멘구조를 적용하게 되면 주차장이나 주민 공동이용시설을 더 잘 지을 수 있어 이런 부대시설을 짓는 비용을 고려하면 전체 비용은 오히려 낮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100년 이상 가는 장수명 주택을 공공임대에 확대 적용한다는 정책과도 연결돼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파트 외관도 성냥갑 모양의 천편일률적인 외양에서 탈피해 다양화하고, 선호도가 떨어지는 베란다 대신 커튼월 등 입체적인 설계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