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뒤·좌우 간격 넓힌 새 좌석 제주항공, 4분기에 도입
앞뒤·좌우 간격 넓힌 새 좌석 제주항공, 4분기에 도입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2.21 18:56
  • 게재일 2019.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은 21일 앞뒤와 좌우 간격을 넓힌 새로운 형태의 좌석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제주항공은 오는 4분기부터 기존 189석의 좌석 배치를 174석으로 줄여 좌석 간격을 늘린 새로운 형태의 좌석 12석과 기존 이코노미 클래스 좌석 162석으로 운용하는 ‘뉴 클래스(New Class)’제도를 시행한다.

12석의 새로운 좌석은 단순하게 앞뒤 좌석 간격만을 넓히는 형태가 아니라 복도를 사이에 두고 기존 ‘3-3’형태로 배열했던 좌석을 ‘2-2’형태로 바꾸고, 좌석 간격도 현재 30∼31인치보다 넓은 41인치로 늘린다.

이와 함께 △사전 좌석 지정 △리프레시 포인트 추가 적립 △우선 수속과 탑승 △무료 수하물 추가 △기내식과 음료 제공 △스트리밍 방식 기내 엔터테인먼트 △제주항공 인천공항 라운지 이용 등의 서비스 제공을 검토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취항 노선 중 거리가 길고 상용 수요가 많은 노선에서 먼저 실시할 예정이며 대상 항공기는 서비스 도입 초기 3대를 고려하고 있다.

이는 탑승객의 주관적인 가치와 만족도가 우선인 ‘가치소비’를 중요하게 여기는 소비 형태의 변화에 맞추고 싱가포르 등 운항 범위를 확대해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을 굳건히 다져가기 위한 새로운 시도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공급은 넘치고 수요는 정체하는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준비를 해야 하는 시점이 다가왔다”며 “환경의 변화에 대응하며 시장을 이끌어 가기 위한 혁신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