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마 황제’ 양학선, 3월 FIG 월드컵 출격
‘도마 황제’ 양학선, 3월 FIG 월드컵 출격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2.13 20:00
  • 게재일 2019.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마 황제’ 양학선(27·수원시청·사진)이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을 향해 힘차게 비상한다.

지난해 말 대표팀에 선발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훈련하는 양학선은 3월 국제체조연맹(FIG) 월드컵 대회에 잇달아 출격해 컨디션을 끌어올린다.

13일 대한체조협회에 따르면, 양학선은 3월 14∼17일 아제르바이잔 바쿠, 3월 20∼23일 카타르 도하에서 각각 열리는 FIG 종목별 월드컵 대회에 출전한다.

양학선은 주 종목인 링과 도마에 출전해 기량을 평가받는다.

그는 지난달 초 손등 뼈가 부러져 이를 고정하는 수술을 했다. 지금은 고정핀을 제거한 상태로, 근력만 올라오면 대회에 뛸 수 있다고 한다.

FIG 종목별 월드컵 대회엔 2020년 도쿄올림픽 개인 출전 자격을 주는 포인트가 걸렸다. 우리나라가 올림픽 단체전에 출전하지 못할 경우 선수들은 종목별 세계랭킹에 따라 개인 자격으로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을 수 있다. 그러려면 FIG 월드컵 대회에서 포인트를 획득하는 게 중요하다.

양학선은 FIG 월드컵 대회를 시작으로 6월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 10월 세계선수권대회 등 굵직한 국제 대회에서 실전 감각을 끌어올린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