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자충수 설상가상…‘파국’ 막을 대책 있나
한국당 자충수 설상가상…‘파국’ 막을 대책 있나
  • 등록일 2019.02.12 20:16
  • 게재일 2019.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야당 자유한국당이 또다시 내우외환(內憂外患)에 빠졌다. 최근 지지율 상승으로 훈풍이 부는 듯했던 자유한국당이 잇단 자충수로 다시 수렁으로 빨려들고 있다.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규칙과 시기 조정으로 극한 갈등이 빚어졌고, 일부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된 망언을 내뱉어 거센 정치공세에 몰리고 있다. 예정된 전대는 흥행실패 우려가 깊어진 한편 극우 논객 지만원 씨 초청 강연 소동으로 참담한 동네북 신세다.

당 대표 경선 레이스를 소화하던 홍준표 전 대표가 11일 입장문을 통해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유감”이라며 불참 의사를 밝혔다. 한국당 전대가 예정된 27일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일자로 겹치자 홍 전 대표를 비롯한 당권 주자 6인은 전당대회 일정을 최소 2주 뒤로 연기할 것을 한국당 선관위에 촉구했었다.

그러나 홍 전 대표의 불출마 선언에도 한국당 선관위는 “연기는 없다”고 단호하게 못을 박았다. 박관용 한국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전체회의를 열고 “(전대) 결정을 두 번 하는 경우는 없다”면서 “전당대회 보이콧을 하는 것은 그 사람들의 사정이지 우리와 관계없다”고 선을 그었다. 결국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제외한 후보들은 후보 등록 마감일인 12일 잇달아 불출마를 선언했다.

전대 일정 갈등과 더불어 한국당은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행사에서 터져 나온 ‘5·18 망언’ 논란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난 8일 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참석한 지만원 씨가 종래의 북한군의 5·18 개입설을 거듭 주장했다. 이종명 의원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서 폭동이 민주화 운동으로 된 것”이라고 말했고 김순례 의원 또한 ‘(허위)5·18 유공자 색출론’을 펼쳤다.

5·18 망언 파동은 때아닌 겨울철에 살아있는 말벌집을 건드린 것처럼 시끄럽다.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문제를 일으킨 의원들을 제명하겠다고 나섰고 청와대도 비판에 동참했다. 5·18단체의 집단행동은 위태로운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 공청회 주최자였던 김진태 의원은 “북한군 개입 의혹에 대해 확실하게 진상을 밝히자는 것”이라며 맞서는 모습이다.

최근 지지율 상승으로 한동안 훈풍이 불었던 자유한국당이 삽시간에 절벽 아래로 추락하고 있다.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여권 인사들의 구설수를 선택과 집중으로 파고들어야 할 시점에 연일 자살폭탄을 터트리는 격이다. 그동안 수없이 외친 ‘보수혁신’ 다짐의 진정성은 대체 어디로 사라졌는가. 더 내려갈 낙망의 바닥조차 없는 현실 속에서 파국을 막을 무슨 대책이 있나. 참으로 답답하고 한심한 노릇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