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 불출마 주호영 “계파 망령이 당 주위 배회”
전대 불출마 주호영 “계파 망령이 당 주위 배회”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2.12 20:14
  • 게재일 2019.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권에 도전했던 주호영 의원도 결국 불출마를 선언했다.

12일 주호영<사진>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공당에서 출마 자격조차 없는 사람들에게 당권에 도전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하는 편법을 택했다”며 “시작부터 여러 가지 문제들이 발생하며 통합 축제가 돼야 할 전당대회가 분열의 길로 접어들고 말았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처음부터 대권과 당권 분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주장했다”면서 “비대위원장도 같은 취지로 대권 주자는 당권에 도전하면 안 된다고 했지만, 오히려 비대위 측이 대선 주자에게 출마 자격을 부여하는 이율배반적인 조치를 했다”고 비난했다.

또 “대권주자들이 등장하면서 계파가 다시 부활하기 시작했고 본격적인 줄서기가 시작됐다”며 “친박·비박 논쟁에서부터 진박·배박·구박 이야기까지 듣기도 지겨운 계파 망령이 당 주위를 배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에 앞서 안상수·심재철·정우택 의원도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