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허리 숙여 ‘5·18 모독’ 대국민 사과
김병준, 허리 숙여 ‘5·18 모독’ 대국민 사과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2.12 20:14
  • 게재일 2019.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
“저도 관리책임 물어달라”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5.18 망언’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당내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 행위와 관련, “비대위원장으로서 이 문제를 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엄중히 다룰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5·18 망언이 문제가 된 공청회가 개최된 지 나흘 뒤인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주 우리 당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5·18 공청회 문제로 마음에 깊은 상처를 입은 5·18 희생자·유가족과 광주시민들께 당을 대표해 진심으로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행사에서 발표된 내용이 심각했다. 발제 내용은 일반적으로 역사 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의 차이 수준을 넘어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주장임이 명백했다”며 “이는 민주화운동으로서 5·18의 성격을 폄훼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5·18 북한군 개입설은 지난 39년 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근거가 없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그런데도 이 같은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다.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에 판을 깔아주는 행동을 용인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