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내륙철도 경북 35㎞ 구간에 신설 역사 전무”
“남부내륙철도 경북 35㎞ 구간에 신설 역사 전무”
  • 전병휴기자
  • 등록일 2019.02.11 20:33
  • 게재일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만 4곳… 성주군민 반발
예타면제 균형발전 취지 ‘무색’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된 김천~거제간 남부내륙철도에 성주군지역 역사가 없어 성주군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11일 성주군 등에 따르면 한국개발연구원(KDI)의 2017년 남부내륙철도(경북 김천∼경남 거제 간 172.38㎞) 기초용역 보고서에는 역사 4곳을 신설하면서 모두 경남에 들어서는 것으로 설계됐다는 것. 남부내륙철도는 김천·성주·고령·합천·의령·진주·고성·통영·거제 9개 시·군을 통과하고, 6개 역사와 1개 신호장이 설치된다. 6개 역사 중 경부선 김천역과 경전선 진주역은 그대로 사용하고, 경남 합천·고성·통영·거제역을 새로 짓는다.

반면, 경북 성주에는 철도운행 신호체계인 신호장만 들어서는 것으로 되어 있다.

성주군과 지역주민들은 “남부내륙철도 경북구간의 고령과 성주 주민은 완전히 배제돼 있다”며 “지역 균형발전에 어긋나는 것으로 반드시 수정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천∼성주∼합천 구간이 65km로 고성∼통영 간 14.8㎞, 통영∼거제 간 12.8㎞보다 길어 성주에 역사 신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성주군 관계자는 “김천∼성주∼고령의 경북지역 구간은 35㎞인 데도 역사 신설계획이 없고, 경남에만 4개 역사를 신설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반발했다.

성주군은 역사 유치를 위한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유치전략을 수립하고, 추진위원회 발족, 역사 유치 결의대회, 범군민 서명운동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사드배치로 군민들이 큰 상처를 받았는데 남부내륙철도 역사 신설마저 배제돼 상실감이 크다”며 “상처난 민심을 하나로 묶어 지역경제 발전을 통한 도약을 위해 남부내륙철도 성주군 역사 신설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성주/전병휴기자

kr5853@kbmaeil.com
전병휴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