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질환 앓던 40대 딸, 70대부모 살해
정신질환 앓던 40대 딸, 70대부모 살해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2.11 20:27
  • 게재일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인도 자해 후 붙잡혀
대구강북경찰서는 11일 흉기로 노부모를 숨지게 하고 자신도 자해한 혐의(존속살해)로 A씨(47)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0시 5분께 대구시 북구의 한 주택에서 정신질환을 앓던 딸이 부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하고, 자신도 뒷머리를 찔러 자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버지 B씨(78)와 어머니 C씨(77)는 병원으로 후송했으나 숨졌고, A씨는 병원 치료 중인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10여 년 전부터 정신질환으로 치료받았고 최근 증세가 심해져 입원 치료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다친 상태로 횡설수설하고 있어 치료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