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막아라’ 대보름 행사 취소·축소
‘구제역 막아라’ 대보름 행사 취소·축소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2.11 20:25
  • 게재일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도군·김천·영천시 취소
구미시, ‘금오대제’만 진행
경북도, 일선 시군에 자제 요청
거점 소독시설 ·방제단 운영

정월 대보름 행사 취소 및 축소가 이어지고 있다.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11일 경북도와 시·군에 따르면 청도군은 구제역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정월 대보름 민속 한마당을 열지 않기로 했다.

청도군은 청도천 둔치에서 매년 전국 최대 규모 달집을 태우며 군민 안녕과 화합을 기원하는 정월 대보름 행사를 열고 있으나 올해는 구제역 확산으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취소를 결정했다. 군은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하고 공동방제단 등을 투입해 구제역 차단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김천시도 구제역 발생 위험이 상존함에 따라 정월 대보름 행사를 취소했다. 시는 행자부와 경북도의 구제역 확산 방지 지침에 이같이 결정했다. 시는 2017년과 2018년에도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 방지를 위해 정월 대보름 행사를 취소했다.

영천시도 정월 대보름 시민 한마당 행사를 열지 않고 구제역 차단 방역에 힘을 쏟기로 했다. 시는 가축시장을 폐쇄하고 공동방제단 5개 반을 동원해 방역에 취약한 소규모 농가를 직접 소독하는 등 구제역 유입을 막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구미시는 금오산 잔디광장과 낙동강 체육공원 일원에서 열기로 한 정월 대보름 민속문화축제를 대폭 축소했다. 달집태우기와 민속문화체험마당을 하지 않고 금오대제만 진행하기로 했다. 시는 2017년과 2018년에도 구제역과 AI 확산 방지를 위해 민속문화축제를 열지 않았다.

앞서 행정안전부와 경북도는 5천 명 이상이 참여하는 대규모 행사를 열 경우 구제역 확산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며 일선 시군에 대규모 행사 자제를 요청했었다.

경북도 관계자는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 자제를 요청했고 각 시·군이 차단 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어 정월 대보름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하는 곳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