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홈 트레이닝 운동기구, 어린이 사고 61.4%”
소비자원 “홈 트레이닝 운동기구, 어린이 사고 61.4%”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9.02.11 18:56
  • 게재일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에서 운동하는 홈 트레이닝이 인기를 끌면서 가정에서 운동기구를 사용하다가 다치는 사례가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6∼2018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홈 트레이닝 관련 위해 사례는 207건으로, 해마다 60건 이상 지속 접수되고 있다.

이 중 10세 미만 관련 사례가 전체의 61.4%(124건)를 차지했고, 만 1∼3세 영유아 사고 비율도 50%로 높았다.

10세 미만 어린이 사고는 열상(찢어짐)이 37.9%로 가장 많았고 이어 타박상(25%), 골절(15.3%) 등의 순이었다.

기구 종류별로 보면 10세 미만 어린이는 실내의 고정식 자전거에 다치는 사례가 31.5%를 차지했으며 아령(23.4%)과 짐볼·러닝머신(19.3%) 순으로 사고가 잦았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어린이가 접근하지 않는 장소에 운동기구를 보관하고 운동 전후 전원상태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