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16일 후 하노이서
2차 북미정상회담 16일 후 하노이서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2.10 20:35
  • 게재일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건 “북과 실무 협상 생산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장소로 베트남 하노이가 확정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오는 27∼28일로 예정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북한이 하노이를, 미국은 다낭을 선호해온 점을 고려하면 장소면에서는 미국이 양보한 셈이다.

이를 두고 김 위원장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정상회담에 임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식으로 미국 측이 성의를 표시함으로써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에 더 많이 얻어내려는 복안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하노이는 미국의 적대국에서 동반자 관계로 전환한 베트남 모델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지난 3일 인천으로 입국해 6일부터 2박3일 동안 평양에서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2차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을 진행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9일 강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는 “북한과의 논의가 ‘생산적’이었다”며 “양측 모두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