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경위 밝히는데 적극 협조하겠다”
“사망경위 밝히는데 적극 협조하겠다”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2.10 20:29
  • 게재일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사망사고 관련 입장문 발표

포스코가 지난 2일 포항제철소 내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 입장문을 발표했다.

포스코는 “포항제철소 제품부두 하역시설에 근무하는 직원의 고귀한 목숨이 희생돼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지난 9일 밝혔다.

이어 “유명을 달리한 고인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회사는 신속한 상황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고 관계기관 조사에도 성실히 임해 사망 경위를 밝히는 데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5시 40분께 포항제철소 내 35m 높이 부두 하역기에서 인턴직원 교육 중 기계를 점검하던 A씨(56)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이 1차로 조사한 결과 A씨는 장기 파열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포스코는 “회사 측은 사실을 왜곡할 이유와 여지가 전혀 없음에도 일부에서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을 확산시키고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까지 제기하는 등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관계기관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분명하고 투명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해명했다.

한편, 1차 조사를 마친 경찰은 자세한 사망 원인 파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