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지진 재난문자 받으셨나요?”
“포항시 지진 재난문자 받으셨나요?”
  • 황영우기자
  • 등록일 2019.02.10 20:29
  • 게재일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지진 문자, 기상청 서비스 뿐
포항시 재난상황실 여전히 ‘먹통’
일부 시민엔 2시간 지나 발송 등
지진대책 걸음마에 문제점 지적

10일 오후 12시 53분과 2시 12분께 포항시 북구 동북동 쪽 50㎞ 해역 인근에서 규모 4.1과 규모 2.5 지진이 연이어 발생해 포항시민들이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같은 날 오후 북구 흥해읍 지진피해이재민 대피소에서 한 이재민이 TV를 시청하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photokid@kbmaeil.com
사상 최악의 지진 피해를 겪었던 포항시의 지진 재난안전대책이 여전히 제자리걸음만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포항에서는 2017년 11월 15일 규모 5.4, 3개월 후인 2018년 2월 11일 규모 4.6 지진에 이어 10일 포항 앞바다서 규모 4.1 지진이 발생하며 시민들은 또다시 지진의 공포에 떨었다. 하지만, 포항시의 지진안내방송이나 지진 재난문자 서비스는 아예 없었고 재난상황실마저 시민들의 문의전화가 폭주하며 상담기능마저 마비돼 시민들의 지진 불안감을 더욱 키웠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3분 38초께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저 21㎞ 지점에서 규모 4.1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은 수정 메르칼리 진도 Ⅲ으로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리는 수준이다.

지진 발생 직후 기상청의 재난문자 서비스가 전송됐고, 시민들은 지진 이후 대처 상황을 몰라 포항시에 확인하려 했지만 포항시의 재난상황실은 제기능을 하지 못했다.

우선 포항시의 지진 재난문자 서비스와 안내방송은 먹통이었다. 포항시는 지난 2016년부터 자체적으로 재난문자서비스를 실시해 왔다. 문제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신청에만 의존해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고 문자서비스의 신속한 발송도 여전히 미흡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KT와 협력해 현재까지 신청한 시민 5만8천명에게만 재난문자서비스를 하고 있다.

또한 지진의 경우, 규모 3.0 이하인 경우에만 서비스를 실시하고 규모 3.0 이상이면 기상청의 긴급재난서비스에 모두 의존한다. 이마저도 풍수해와 지진 등의 발생현황에 대해선 서비스를 하지 않고 추후의 피해현황과 대피 등 예방과 후기 대책에 대해서만 통보하는 방식이다. 더욱이 이날 기상청의 긴급재난문자는 지진 발생 1분여만에 발송됐지만 포항시의 재난문자서비스는 1시간이 넘어서도 발송되지 않았다.

김남진 포항시 재난안전과장은 “포항시에서 발송하는 지진 문자메시지는 내부적으로 상황을 확인한 뒤 자체 문안을 만들어 발송하는 방식이다”고 설명했다.

지진과 같은 재해가 발생하면 시민안전 확보가 가장 시급한데 행정절차를 거쳐 시행되는 포항시의 재난안전대책은 실효성이 크게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시민 이모(55)씨는 “시민들은 지진 발생 소식을 듣고 불안해 여기저기 알아보고 있는데 포항시 재난문자가 2시간이 훌쩍 넘어서야 들어왔다”며 “이런 늑장 문자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김모(48·포항시 연일읍)씨는 “집에 있는 약간 흔들리는 듯한 느낌은 있었지만, 지진인 줄을 몰랐고 기상청문자메시지를 보고서야 지진이 온 것을 알았다”며 “생각보다 지진의 규모가 커 포항시에 상황을 알아보려 했지만, 통화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이날 지진과 관련한 읍면동사무소의 마을단위 엠프 방송과 아파트 내부 방송도 없었던 것으로 나타나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포항시 관계자는 “엠프방송과 이·통장에게 재해 관련 문자 통보 등을 하고 있다”며 “조례 등 법적 근거는 없지만 아파트 등에 알리면 자체적으로 방송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내 규모 4.0 이상 지진은 2016년 9월 12일 경주를 기점으로 경주·포항에서만 7차례 발생했다. /황영우기자
황영우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