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칼스루에 국립 발레단 내한 공연
독일 칼스루에 국립 발레단 내한 공연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2.10 20:07
  • 게재일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대구 수성아트피아
독일의 세계적 발레단인 칼스루에 국립발레단 내한공연이 오는 14일 오후 7시30분, 16일 오후 5시 대구 수성아트피아 용지홀에서 열린다. 칼스루에 국립발레단은 2003년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의 수석단원이자 독일을 대표하는 발레리나 비르기트 카일이 총감독으로 부임한 후 세계적인 발레단으로 인정받고 있다. 14개국 33명의 무용수로 구성된 칼스루에 국립발레단은 고전과 현대, 그리고 초연작품 등 폭넓은 레퍼토리를 자랑한다. 칼스루에 국립극장은 발레단, 극단, 관현악단, 오페라단, 합창단 등 750여 명의 직원이 상주하고 있으며 독일 내 400여 개의 극장 중에서 규모나 운영 실적 면에서 늘 상위권을 유지하는 유서 깊은 극장이다. 이번에 공연하는 ‘카르미나 부라나’는 중세시가집의 명칭으로 독일의 작곡가 칼 오르프는 그중 20여 편을 발췌해 3부작 형식의 세속적 칸타타를 작곡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