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새 소리
멧새 소리
  • 등록일 2019.02.10 20:01
  • 게재일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 석

처마 끝에 명태를 말린다

명태는 꽁꽁 얼었다

명태는 길다랗고 파리한 물고긴데

꼬리에 길다란 고드름이 달렸다

해는 저물고 날은 다 가고 볕은 서러웁게 차갑다

나도 길다랗고 파리한 명태다

문턱에 꽁꽁 얼어서

가슴에 길다란 고드름이 달렸다



어느 어부의 집 처마 끝에 고드름을 매단 채 꽁꽁 언 명태가 있는 풍경을 그리고 있다. 그 명태는 가슴에 고드름을 매단 채 서럽게 살아가는 시인의 모습인지도 모른다. 일제 강점기의 차갑고 암울한 시대를 살아간 시인의 자화상을 보는 듯한 작품이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