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
바퀴
  • 등록일 2019.02.07 19:19
  • 게재일 2019.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맹 문 재

바퀴는 정직하다

어느 바퀴살 하나 꾀부리지 않고

있는 힘 다해 제 길을 간다

진창이 있어도

목 노리는 칼날이 있어도

두려워 않고 간다



굴러가는 바퀴를 보고 있으면

주춤거린 나의 세월도

용서된다

바퀴처럼 향할 용기가 아직은

남아 있기 때문이다



어떤 난관과 위협이 있어도 바퀴는 꾀부리지 않고 정직하게 제 길을 간다는 것을 말하며 시인은 자신의 삶의 태도에 대한 반성과 함께 강한 현실 대응의지를 피력하고 있음을 본다, 현실의 어떤 힘겨운 장애물이 닥치더라도 당당히 뚫고 헤쳐나가겠다는 강단진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