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동해안, 해양장비산업 메카 꿈꾼다
경북 동해안, 해양장비산업 메카 꿈꾼다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2.06 20:16
  • 게재일 2019.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해역시험평가시스템 구축으로
수중 드론 부품 소재 개발
신기술 인증센터 유치 등 탄력
동해안에 해양신산업을 집중육성한다.

지난해 경북도는 국내 최초로 260억원 규모의 ‘해양기술 실해역 시험평가 시스템 구축’사업을 유치해 해양기술, 해양장비 개발을 위한 연구기반을 확보했다. 올해는 3천t급 선박을 구입하고, 내년에 각종 시험을 위한 장비가 구축되면 2021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시험평가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실해역 시험평가 시스템은 수중로봇, 수중드론 등을 활용, 다양한 수심에 맞춰 내압성능, 수밀성능 등을 시험·평가하는 것이다. 또 지난해 ‘수중글라이더 운용네트워크 구축사업’이 완료돼 수중글라이더 2대 동시 운영과 10일간 반경 100m 이내 정밀위치 유지, 19일간 440km 이동 및 경로오차 0.1% 이내 유지기술이 개발됐다. 경북도는 수중글라이더 사업에 이어 2020년부터 수중드론 부품소재 기술(H/W)을 개발하기 위해 지난해 기획연구 용역을 마치고 2020년 국가사업으로 건의한 상태다.

지난해 해양수산과학기술육성법이 시행돼 해양신기술 인증제도가 도입됨에 따라 해양신기술 인증센터의 설립·유치를 위해 작년에 기획연구 용역을 추진해 올해 완료할 계획이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