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내신관리 유리하게…’ 대구 수성구 중학생 ‘탈수성구’
‘대입 내신관리 유리하게…’ 대구 수성구 중학생 ‘탈수성구’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1.30 19:41
  • 게재일 2019.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의 강남’으로 불리는 대구 수성구에 사는 중학교 3학년 학생 중 15%가 비수성구 진학을 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2019학년도 일반계 고교 추첨 배정 결과를 분석한 결과 수성구에 살면서 비수성구 지역 고교 배정을 신청한 학생은 646명으로 집계됐다.

수성구 예비 일반계 고교 신입생은 4천150명이다. 이 중에서 약 10%인 416명이 비수성구 지역 고교에 배정됐다. 통학 거리를 고려한 일명 ‘지리 배정’이었던 점을 고려할 때 비수성구 진학을 희망한 상당수 학생은 본인 희망과 달리 수성구에 배정됐다. 수성구에서 벗어나려는 ‘탈수성구’ 현상은 비수성구 지역이 상대적으로 성적 우수 학생이 적어 대입 내신 관리에 유리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편, 대구지역 1만 6천 70명의 고교 추첨 배정 학생 가운데 91.89%가 본인이 지원한 1·2지망학교에 배정됐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