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쌀소비 최저 수준
1인당 쌀소비 최저 수준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9.01.30 16:06
  • 게재일 2019.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편식·도시락 제조업 쌀소비 늘어 상쇄

국민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이 30년여 만에 절반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2018년 양곡소비량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 양곡연도’(2017년 11월 1일∼2018년 10월 31일) 가구 내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61.0㎏으로 전년보다 0.8㎏(1.3%) 줄었다.

가구 내 1인당 하루 쌀 소비량은 167.3g으로 역시 전년대비 1.2% 줄었다. 밥 한 공기가 100g임을 고려하면 하루 한 공기 반 정도를 먹는 셈이다.

가구 내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1970년 136.4㎏을 정점으로 꾸준히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1인당 연간 양곡 소비량은 지난 1981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30년전(1988년 133.4㎏)에 비해 절반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다만, 편의점 도시락이나 가정간편식을 중심으로 제조업 부문 쌀 소비량이 최근 급증해 가구 내 소비량 감소를 상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에서 제품 원료로 쌀을 사용한 양은 지난해 75만5천664t으로 전년보다 6.8%증가했다.

제조업 쌀 소비량을 업종별로 보면 도시락 및 식사용 조리 식품이 14만7천474t으로 1년 전보다 29.0% 늘었다. 편의점이나 대형마트 등에 공급되는 삼각김밥, 도시락이나 가정 간편식으로 주로 사용된다.

제조업의 쌀 소비량은 2014년 53만4천999t으로 전년 대비 증가(1.7%)로 전환한 뒤 2015년 7.6%, 2016년 14.5%, 2017년 7.4%로 지난해까지 5년째 증가 추세다.

특히 1인가구 등이 늘어나면서 집에서 직접 요리하지 않고 가정간편식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 쌀을 덜 소비하지는 않는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해 전년 대비 쌀 소비 감소분을 전체 인구로 환산하면 4만1천t가량”이라며 “제조업에서 늘어난 쌀 소비량은 4만8천t으로 쌀 소비 절대량이 감소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