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미술관, ‘1919년 3월1일 날씨 맑음’ 첫 전시
대구미술관, ‘1919년 3월1일 날씨 맑음’ 첫 전시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1.27 19:31
  • 게재일 2019.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부터~한민족 삶·역사 조명
전선택 회고전, 5월19일까지

전선택作

대구미술관은 올해 첫 전시로 3·1운동 100주년 기념 전시인 ‘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과 대구 원로작가 회고전 ‘전선택’을 29일부터 개최한다.

△3·1운동 100주년 기념전 ‘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

대구미술관은 3·1운동의 정신을 기리고, 이후 한민족 100년의 삶과 역사를 예술적 시각으로 담아내고자 29일부터 5월 12일까지 2, 3전시실에서‘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을 개최한다.

‘기록’, ‘기억’, ‘기념’을 열쇳말로 한 이번 전시는 ‘3·1운동 정신이 근현대사를 거치며 어떠한 모습과 방식으로 우리 삶에 영향을 미치고 실재하는지’에 대한 물음에서부터 시작됐다.

전시에는 강요배, 권하윤, 김보민, 김우조, 바이런 킴, 배성미, 손승현, 안은미, 안창홍, 이상현, 이우성, 정재완, 조동환 + 조해준 등 14명이 참여한다.

회화 및 사진, 설치, 영상 등 100여 점의 작품뿐만 아니라 대구근대역사관, 대구문학관과 협력해 ‘대구아리랑’, ‘일제 강점기 대구문학작품과 문인들의 활동’ 등 당시 사회상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다양한 아카이브도 소개해 전시 몰입을 높여줄 예정이다.

△50년대부터 최근작까지 80년 작업세계를 살펴보는 ‘전선택’전

29일부터 5월 19일까지 한국 근현대미술에서 빼놓을 수 없는 대구의 대표적인 원로작가 전선택(98) 화백의 회고전을 4, 5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전 화백은 평북 정주 출신으로 일제강점기인 1942년 오산학교를 졸업하고, 1943년 일본 가와바다 미술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했다. 1946년 월남해 1954년 대구에 정착한 뒤 대륜중, 영남대 등 여러 학교에서 교편을 잡았다. 이후 백수(白壽)를 앞둔 현재까지도 작업에 몰두하며 한 길을 걷고 있다.

전 화백은 1969년 서창환, 신석필, 강우문, 이복 등과 함께 이상회를 창립했으며, 1982년에는 한국신구상회를 창립하는 등 대구 미술의 토대 형성과 전개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나의 회화적 관심은 생활의 사실적 표현과 관념의 조형화에 있다. 이는 단순화된 사실주의적 표현이기보다 나의 내면세계를 투영한 사유의 결과물”이라고 작가적 경향을 밝힌 전 화백은 생활 주변의 정감 어린 소재를 사용하여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내면세계를 자유롭게 표현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