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유사 테마파크’ BI·캐릭터 상표 출원
‘삼국유사 테마파크’ BI·캐릭터 상표 출원
  • 김현묵기자
  • 등록일 2019.01.22 20:15
  • 게재일 2019.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군, 8월 시범운영 대비
관광객 유치 홍보·마케팅 집중

[군위] 군위군은 2020년 정식 개장을 앞두고 시범 운영에 들어가는 ‘삼국유사 테마파크’의 BI(심벌마크)와 캐릭터의 상표 출원을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사진>

올 8월 시범운영에 들어가는 ‘삼국유사 테마파크’는 ‘삼국유사’ 속 설화·문학작품·인물 등을 전시·조형물·체험으로 만날 수 있는 가온누리관(주제전시관)과 이야기학교·숲속학교(교육·연구시설), 해룡놀이터(물놀이장 및 사계절 썰매장) 등으로 구성됐다. 교육과 체험,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다양하게 어우러진 복합문화공간이다.

BI와 캐릭터는 삼국유사 테마파크의 이미지와 정체성을 정립하고 대내외 홍보에 적극 활용하고자 지난해 개발됐다.

BI는 군위를 상징하는 인각사와 ‘삼국유’사를 집필한 일연 대사를 상징화해 ‘삼국유사의 고장 군위’ 브랜드와 연계하면서 ‘삼국유사)’ 이미지를 시각화한 디자인으로 개발됐다.

캐릭터는 총 6종으로 삼국유사 ‘단군신화’의 단군, 곰, 호랑이와 테마파크 조형물로도 설치돼 있는 ‘만파식적’ 해룡과‘지철로(지증왕) 사자상’을 이미지화 해 남녀노소 누구나 친근하게 접근할 수 있는 모습으로 만들었다.

또한, 캐릭터는 ‘군위삼국유사’를 한 음절씩 따 ‘단군, 연위, 용삼, 범국, 곰유, 사사’로 이름을 붙여 관람객에게 더욱 친근하고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만 군수는 “심벌마크와 캐릭터만으로도 국민 누구나 ‘삼국유사 테마파크’를 인지할 수 있도록 홍보와 마케팅에 주력할 것”이라며 “앞으로 테마파크를 통해 군위군이 교육, 문화, 관광의 구심점이자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묵기자 muk4569@kbmaeil.com


김현묵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