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미분양, 수도권 줄고 경북은 증가세
주택 미분양, 수도권 줄고 경북은 증가세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9.01.22 18:27
  • 게재일 2019.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포항 등 7곳 주의·경고등급

지방의 주택경기 침체로 인한 미분양이 갈수록 확산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북지역 일부 도시의 미분양도 심각한 수치를 나타내고 있다.

22일 국토연구원이 산정하는 ‘시·군·구별 미분양 주택 위험 진단 지수’에 따르면 ‘경고’등급 지역이 지난해 5월 16곳에서 6개월 후인 11월에는 19곳으로 늘어났다.

이 지수는 현재 미분양 주택수를 최근 2년간 미분양 주택 최댓값에 대한 백분율로 산출한 것으로 80 이상이면 ‘경고’, 60∼80이면 ‘주의’ 등급이다.

주의 등급을 받은 지역은 같은 기간 9곳에서 7곳으로 줄었으나 경북에서는 구미, 충북 청주 등이 오히려 경고 등급으로 상향됐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미분양 주의·경고 등급을 받은 지역은 경기도에서는 줄어드는 추세이지만, 경남에서 경북으로 확산하는 모양새다.

5월 경기 김포(100)와 안성(61.8), 남양주(61.2) 등지가 미분양 경고를 받았으나 11월에는 안성시만 68.7로 주의 등급에 머물렀다. 반면 경북은 주의·경고등급을 받은 지역이 늘어나 미분양 확산에 빨간불이 켜졌다. 경북의 경우 5월 안동(94.2), 포항(85.6), 김천(83.0), 구미(72.3), 경주(61.5) 등 5곳에서 11월 경산(100), 영천(97.1)이 더해지면서 7곳으로 주의·경고등급을 받은 지역이 늘었다.

한편, 11월 미분양 지수가 가장 높은 100을 받은 곳은 경북 경산과 강원도 속초다.

전남 영암(99.2)과 경남 창원(97.9), 충북 음성(97.6), 경북 영천(97.1), 강원 고성(96.7), 경남 통영(96.5), 전북 완주(96.0), 충남 서산(96.0) 등지는 95 이상으로 지수가 높았다.

국토연구원 관계자는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6만호로 집계됐다”며 “주로 지방에서 미분양이 많이 발생해 전년 말 5만7천호와 비교해 소폭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