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사들 몰려드는데 감시망은 ‘느슨’
엽사들 몰려드는데 감시망은 ‘느슨’
  • 황영우기자
  • 등록일 2019.01.21 20:37
  • 게재일 2019.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지역 수렵면허인 900명에 감시 담당 인원은 고작 4명
실절적 현장 감시 불가능해 순환수렵장 안전사고 ‘무방비’
민가 피해 속출하지만 시는 “예산 모자라 인원 충원 벅차”

속보 = 엽사가 쏜 총알이 민가로 날아든 사건<본지 21일자 4면 보도>과 관련해 순환수렵장 감시인원을 추가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1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포항지역의 수렵면허인 수는 890여명이다. 순환수렵장이 운영되는 동안 전국의 수렵인들이 모이는 구조이기 때문에 실제 활동 인원은 더 많다고 볼 수 있다.

자칫 살인무기가 될 수도 있는 엽총을 든 사냥꾼들이 지역 곳곳을 누비고 있지만, 감시인원은 턱없이 부족하다.

현재 포항시에서 수렵감시를 담당하는 인원은 4명으로, 포항의 총기보관소 4곳을 기점으로 감시활동을 벌이고 있다.

최근 포항시 기준으로 주중 30여명, 주말 50여명이 총기를 받아 수렵활동을 하는 것을 생각하면 실질적인 현장 감시는 불가능한 실정이다.

경북지역 내 순환수렵장 안전사고는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지난 2017년 11월 12일 오전 10시 43분께 의성군 봉양면 한 야산에서 꿩 사냥을 하던 A씨(48)가 쏜 탄환에 마을에 있던 B씨(57) 씨가 얼굴을 맞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A씨와 B씨는 약 100m 떨어져 있었으며 A씨는 당시 꿩을 향해 쐈으나 탄환은 마을에 있던 B씨에게 날아갔다. 2016년 11월에도 상주시 청리면 가천리 한 농가 마당에서 주민 한 사람이 어디선가 날아온 산탄에 맞아 어깨에 타박상을 입었다.

심지어 총탄에 맞아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 2013년 11월 1일 청송군 부남면 한 야산에서 더덕을 캐던 지역주민이 수렵꾼이 쏜 것으로 보이는 총탄에 맞아 숨진 뒤 가매장된 상태로 발견됐다.

최근 엽사들의 활동이 왕성해지면서 시민들의 불안은 커가고 있다.

포항시민 김모(60·여)씨는 “수렵은 단순한 레저활동이 아닌 사람을 살상할 수도 있는 총기를 소지한 점을 상기해야 한다”며 “지자체와 관련기관에서 수렵인원을 감시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광면의 한 주민은 “민가와 가까운 곳은 수렵이 금지돼 있다고 알고 있지만, 탕 소리가 천둥처럼 들리는 것으로 봐서는 잘 지켜지지 않는 것 같다”면서 “유해동물을 제거하려면 순환수렵장 운영이 필요하지만, 안전과 관련해 보완해야할 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포항시는 수렵장 감시인원 부족과 관련해 예산 부족이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밝혔다.

수렵기간이 운영되는 3개월 동안 도비 3천만원, 시비 7천만원 등 총 1억여원이 배정돼 홍보 및 수렵안내 현수막, 수렵안내도 제작 및 배부 등에 투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수백명에 이르는 수렵인원에 비해 감시인원이 적다는 문제점은 인식한다”며 “하지만 예산이 부족해 인원을 충족하기에는 너무 벅차다”고 말했다.

/황영우기자 hyw@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