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2차사고 겨울에 집중
고속도로 2차사고 겨울에 집중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19.01.20 20:34
  • 게재일 2019.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2차사고 57%가 1~3월 발생
추운날씨로 차안 대기하다 피해
도공 “도로 밖 우선 대피를” 당부
겨울철에 고속도로 2차사고가 더욱 빈번하기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전체 2차사고 28건 중 57%에 해당하는 16건이 1∼3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또 이 기간 2차사고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 비율도 매우 높았다.

지난해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227명 중 2차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총 35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15%를 차지하지만, 1∼3월까지의 기간에는 사망자 58명 중 2차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20명으로 35%를 차지해 2배를 넘었다.

2차사고는 선행 사고나 차량 고장으로 정차한 상태에서 탑승자가 차량 안 또는 주변에 내려 있다가 뒤 따르던 차량과 추돌해 발생한 사고를 말한다. 통상 100㎞/h 이상의 빠른 속도로 달리는 고속도로에서는 제동거리가 길어 돌발 상황에 대응하기가 어렵고, 치사율 역시 일반사고 9.1%에 비해 약 6배 높은 52.7%에 이른다.

겨울철에 2차사고가 더 빈번히 발생하는 이유는 차량 사고·고장 시 추운날씨 때문에 차안에서 대기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차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춥더라도 도로 밖 안전한 곳으로 우선대피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한국도로공사는 2차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예방 노력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지난해부터 2차사고 예방을 위한 운전자 행동요령을 ‘비상등 점등→대피→신고→안전조치’순으로 변경해 2차사고 발생건수를 75%나 감소시켰다.

또 내비게이션 업체와 협력해 고속도로 진입 시 내비게이션을 통해 2차사고 행동요령 음성 멘트를 반복 안내해 2차사고의 위험성을 지속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이병웅 한국도로공사 교통처장은 “올해는 보험사와 사고정보 공유를 확대해 2차사고를 더욱 줄일 계획이다”며 “보험사에 사고신고 시 도로공사에 사고 위치, 내용 등을 신속하게 공유할 수 있도록 고객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천/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