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손혜원 ‘목포 부동산 매입’ 곤혹서영교 ‘판결 청탁’ 건과 조사 착수키로
민주당, 손혜원 ‘목포 부동산 매입’ 곤혹서영교 ‘판결 청탁’ 건과 조사 착수키로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1.16 20:13
  • 게재일 2019.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당 차원 이른 시간내 해결”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매입’과 서영교 의원의 ‘판결 청탁’논란이 불거지면서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민주당은 16일 손 의원과 서 의원에 대해 중앙당 사무처 차원의 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두 의원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관련된 조사는 이른 시간 내에 완료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의원은 등록문화재인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건물들을 투기를 위해 무더기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SBS는 15일 손 의원이 자신과 관련된 재단과 친척 및 지인 명의로 2017년 3월부터 2018년 9월까지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에 있는 건물 9채를 사들였다고 보도했다.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은 문화재청이 지난해 8월 처음 도입한 면(面) 단위 등록문화재로, 만호동과 유달동 일원 11만4천39㎡를 아우른다. 종래 문화재청은 면적 단위가 아닌 개별 건축물들을 문화재로 등록했다.

SBS에 따르면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에 있는 손 의원 관련 부동산은 조카가 소유한 건물 3채, 손 의원 남편이 이사장으로 있는 문화재단 명의 건물 3채, 손 의원 보좌관의 배우자 명의 건물 1채, 보좌관 딸과 손 의원의 다른 조카 공동명의 건물 2채다. 손 의원과 관련된 이들 인물 혹은 기관이 사들인 건물 9채 중 8채가 문화재로 등록되기 전에 거래됐다.

당사자인 손 의원은 전면적인 대응에 나섰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투기 의혹이 제기된 건물의 개보수 전 사진을 공개하며 “투기는커녕 사재를 털어 친인척이라도 끌어들여서 목포 구도심을 살려보려고 했다”고 말했다.

서 의원의 경우 국회에 파견 나간 판사를 자신의 의원실로 불러 지인 아들 재판을 두고 구체적 청탁을 한 정황이 검찰 수사결과 드러났다. 이날 임종헌(60·구속기소) 전 법원행정처 차장에 대한 검찰의 공소사실에 따르면 서 의원은 2015년 5월 국회에 파견 중이던 김모 부장판사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 자신의 의원실로 불러 형사재판을 받고 있던 지인의 아들 이씨를 선처해달라고 부탁했다.

총선 때 연락사무소장 등으로 일한 지인의 아들인 이씨는 2014년 9월 서울 중랑구에서 귀가하던 여성 피해자 앞에서 바지를 내리고 추행하려 한 혐의(강제추행미수)로 기소돼 서울북부지법에서 1심 재판을 받고 있었다.

이에 대해 서 의원은 “죄명을 바꿔달라거나 벌금을 줄여달라고 한 게 아니다”며 “단지 (지인의 사례에)‘억울함이 있으면 살펴봐 달라’고 이야기할 수는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박형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