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히어로즈, 새 이름으로 새 출발
키움 히어로즈, 새 이름으로 새 출발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1.15 20:23
  • 게재일 2019.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식 출범식 개최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 프로야구단 출범식에서 최원태(왼쪽부터), 서건창, 박병호, 김하성, 이정후 선수가 새롭게 착용하게 되는 유니폼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히어로즈 구단이 15일 성대한 출범식을 열고 ‘키움 히어로즈’로의 새로운 탄생을 알렸다.

지난해 말 새 메인 스폰서 키움증권과 손을 잡은 히어로즈 구단은 이날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뉴 히어로즈, 키움 히어로즈(NEW HEROES, KIWOOM HEROES)’라는 타이틀로 공식 출범식을 개최했다.

‘키움 히어로즈’로 새로운 출발을 알린 출범식에는 정운찬 KBO 총재, 이현 키움증권 대표이사, 박준상 키움 히어로즈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키움 히어로즈를 대표하는 선수인 박병호, 서건창, 김하성, 최원태, 이정후 등도 행사장을 찾아 구단의 새로운 출발을 함께 했다.

정운찬 총재는 축사를 통해 “앞으로 5년간 키움증권이라는 안정적인 스폰서와 함께 일하게 된 히어로즈 구단에 축하의 인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정 총재는 “프로야구 산업화와 비즈니스 모델의 관점에서도 키움 히어로즈의 출발은 의미가 크다. 더 큰 꿈을, 더 큰 산업을 그리는 히어로즈의 내일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이현 키움증권 대표이사와 박준상 키움 히어로즈 대표이사는 두 회사의 공통점에 주목했다.

이현 대표이사는 “돌이켜보면 키움과 히어로즈는 유사한 유전자를 갖고 있다.

벤처 회사의 자회사로 출발한 키움처럼 히어로즈 구단은 거대한 그룹사와는 별도로 독립된 구단으로, 네이밍 스폰서라는 창의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키움과 히어로즈가 야구의 키스톤 콤비처럼 힘을 합쳐 좋은 경기, 나아가한국프로야구 발전, 팬들에게 키움 히어로즈가 올해 멋진 승부를 거두도록 역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준상 대표이사는 “메인 스폰서인 키움증권과 우리 구단은 비슷한 면이 많다. 키움증권은 국내 최초의 온라인 증권회사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히어로즈 구단은 모기업이 없는 네이밍 스폰서라는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했다”고 했다.

그는 “잘 키운다는 점도 유사하다”며 “새로운 네이밍 스폰서를 맞이해서 더욱더강력한 영웅 군단으로 돌아오겠다. 더욱 가슴 뛰는 경기, 최선에 최선을 다하는 경기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키움 히어로즈의 간판타자인 박병호는 “히어로즈가 새롭게 출발하는 만큼 더 높은 곳을 바라보면서 도전하는 한 해가 되도록 하겠다”며 “키움과 히어로즈가 힙 합쳐서 올 한 해 우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주장 서건창은 ”팀이 새롭게 시작하는 만큼 각오를 새롭게 다져서 모든 선수가 영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