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경제·민생 최우선” 野 “셀프 용비어천가”
與 “경제·민생 최우선” 野 “셀프 용비어천가”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1.10 20:20
  • 게재일 2019.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신년회견 엇갈린 평가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여당은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자회견”이라고 평가한 반면, 야당들은 “셀프 용비어천가”라고 평가절하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회견이었다. 회견문의 4분의3 이상이 관련된 내용이었다”며 “‘평화’도 ‘경제’라면서 초지일관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시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여전히 고단한 국민들이 많은 것’은 우리가 함께 이룬 경제적 성과가 국민 모두에게 고루 돌아간 것이 아니라 재벌 대기업과 소수의 고소득층에 집중되어 부의 양극화와 불평등이 극심해졌기 때문이라는 (문 대통령의)경제 진단에도 뜻을 함께 한다”며 “우리가 국가적 명운을 걸고 사람중심의 경제, 공정경제, 혁신성장으로 경제기조를 전환해야만 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이에 반해 자유한국당 윤영석 당 수석대변인은 “실체없는 자화자찬도 스스로 되뇌다 보면 어느 순간 그것을 현실로 착각하게 된다”며 “자기위안과 현실도피의 수단으로 삼으려는 ‘오로지 대통령만의, 대통령만을 위한’ 신년 기자회견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이 19개월 차임에도 국정 책임자인 대통령은 역시나 ‘몽상’속에 빠져있고, 국민들은 ‘한숨’속에 빠져있음만 확인했다”며 “국민은 정부가 생존의 기로에 선 경제와 민생에 대해서만큼은 ‘이념의 함정’에서 빠져 나오기를 간절히 희망했다. 하지만 오늘 대통령의 답은 외면과 무시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도 “부의 양극화와 경제적 불평등을 비난했지만, 정작 소득주도성장 이후 소득양극화가 더 악화됐다는 사실은 숨겼다”며 “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은 반성문으로 시작해야 했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포용성장이라는 애매한 목표만 있을 뿐 양극화 해소와 지역격차 해소에 대한 분명한 의지와 전략이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