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외 꼭지
참외 꼭지
  • 등록일 2019.01.10 19:20
  • 게재일 2019.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 철 문

여러 날 따지 못했다

때를 놓쳤다

우리 부부는 싸웠고

참외는 개미가 먹었다

포식을 했다

줄줄 흘러내린 과즙을

까마중이 먹었다

물관과 체관을 지나고

흰 꽃을 지났다

아까 날아오른 두엇은

씨앗 도둑이다

내장으로 가서

곧 항문을 지날 것이다



내 참외를 천지가 먹었다



도둑놈!

때를 놓치고 따지 못한 참외를 개미와 까마중, 새가 먹었고 새는 씨앗을 널리 퍼뜨린다는 연쇄적이고 순환적인 논리를 펴면서 천지간의 모든 자연물들이 생명의 순환구조를 가졌다는 인식을 보여주고 있다. 내 것이라는 생각을 비워내고 마음이 열릴 때 자연과 인간이 진정한 소통의 회로를 이어가며 일체감을 획득한다라는 시인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