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는 우리땅” 영남대 독도연구소 응원 나서
“독도는 우리땅” 영남대 독도연구소 응원 나서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19.01.10 18:57
  • 게재일 2019.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 독도연구소를 찾은 대구 경원고 ‘독도담’ 동아리 학생들과 경주 황남초 김용구(앞줄 왼쪽) 교장. /영남대 제공
[경산] “독도가 우리나라 땅이라는 사실, 널리 널리 알려주세요. 영남대 독도연구소, 우리가 응원합니다.”

청소년과 교사들이 영남대학교 독도연구소 응원에 나섰다.

9일 대구 경원고등학교 ‘독도담’ 동아리 학생 10명이 영남대 독도연구소를 찾았다.

‘독도담’은 또래 청소년들에게 독도에 대한 관심을 두게 하고, 독도가 우리 땅이라는 사실을 홍보하고자 만든 동아리다.

이들은 독도를 주제로 달력이나 석고방향제, 직접 디자인한 독도 배지(Badge) 등을 만들어 배포하거나 바자회 등을 통해 판매하고 판매한 수익금은 ‘독도 알리기’ 활동에 사용한다.

학생들은 이날 독도연구소의 학술 연구 활동에 보탬이 되고자 학교 축제 기간에 판매한 수익금 중 40만원을 영남대 독도연구소에 전달했다.

‘독도담’ 대표인 조광현(2학년) 학생은 “동아리 후배 기수도 곧 들어올 예정이어서 내년에는 좀 더 다양한 독도 홍보 활동을 할 수 있을 것 같고 기회가 되면 매년 영남대 독도연구소와 인연을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경주 황남초등학교 김용구 교장도 응원에 동참했다. 김용구 교장은 초등학생 제자들과 함께 종이 찰흙으로 제작한 독도 모형을 영남대 독도연구소에 기증했다. 황남초등학교는 학생들이 독도 모형을 제작하는 등 체험형 독도교육을 꾸준히 시행하고 있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