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브라더
빅 브라더
  • 등록일 2019.01.09 19:58
  • 게재일 2019.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사 인

원격 투시하는 천안통 빅 브라더께서는?

그러나 그이야 관심이 있을까

내곡동의 비에 대해

내뿜는 담배연기에 대해

우수 어린 내곡동 바바리코트에 대해

신경질적인 가래침에 대해

하느님은 아실까

그러나 그걸 알 사람도 또한 국정원뿐

그러나 내곡동엔

다만 비가 내릴 뿐

시인이 말하는 ‘빅 브라더’는 무엇일까? 내곡동 혹은 국정원이라 지칭되는 ‘정보’라는 느낌이 든다. 민주화 이후 분열화, 파편화된 한국사회는 더 이상 권력이 빅브라더가 아니다. 엄청난 양과 속도로 치고드는 정보야말로 진보니 보수라는 경계마저 무색케 만드는 우리 시대의 빅브라더이고 최고의 권력이 아닐까.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