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건설사업 조기발주 등 담당 합동설계단 운영
북구, 건설사업 조기발주 등 담당 합동설계단 운영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1.08 20:12
  • 게재일 2019.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계단 구성 내달 2일까지 활동
포항시 북구는 오는 2월 4일까지 합동설계단 운영에 들어간다고 8일 밝혔다.

합동설계단은 북구청 산하 토목직 공무원 20명 2개반으로 편성돼 2019년 각종 건설사업의 조기발주 및 예산 균형집행을 담당한다. 조기발주 대상사업은 도로·하천·농업기반 및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등 141건으로 총 79억원 규모다. 이달 말까지 설계를 마치고 2월 초 공사를 발주해 상반기 내 사업을 완료할 예정으로, 건설사업 조기발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태흠 북구청장은 “설계 단계에서부터 지역의 생산 제품 및 자재를 반영해 예산이 지역에 환원되도록 하고, 지역밀착형 사업임을 감안해 설계 시 주민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