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속도로
무속도로
  • 등록일 2019.01.08 20:05
  • 게재일 2019.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정 권

벗은 흙 잔등으로 풀꽃 터뜨리고

새파랗게 털갈이 하고 있는 곳

여기가 무속도로로구나

나는 울타리를 넘어

자연의 잔등 위로 침범한다

저 느린 시간을 향해 걸어 들어가며

한없이 느려터진 말들과 일가(一家)를 이루며



벗은 흙 잔등으로 풀꽃을 터뜨리고 털갈이 하는 느린 시간 속 자연의 시간을 무속도로로 지칭하며 시인은 비정하고 냉혹한 문명의 무서운 속도를 야유하고 있다. 무서운 속도로 질주하는 고속도로 곁 자연 속에는 시인이 말하는 자연스럽고 질서와 여유가 있는 무속도로가 있는 것이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