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청와대 비서진 개편, 국민정서에 역행”
한국당 “청와대 비서진 개편, 국민정서에 역행”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1.08 20:00
  • 게재일 2019.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8일 청와대 비서진 개편과 관련, 국민정서와 쇄신에 역행한다며 비판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 집권 3년차를 맞이해 단행된 청와대 참모진 개편이 국민 정서는 물론 국정쇄신과도 동떨어진 돌려막기 친문 인사의 중용으로 끝난데 대해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특히 민정수석실 특감반의 민간인 사찰, 기재부의 적자국채 발행 압박 등 청와대와 연관된 의혹들이 잇따라 불거지고 있는 상황에서 대표적인 친문 인사들이 발탁됨으로써 대통령의 눈과 귀를 가리는 인의 장막이 대통령을 둘러싸는 게 아닌지 걱정이 된다”면서 “신임 노영민 비서실장은 민주당 국회의원 시절 아들 특혜 채용으로 논란이 있었고 더욱이 2015년에는 의원실에 카드결제기까지 갖추어 놓고 산하기관 등을 상대로 본인의 저서를 강매하여 당원 자격정지 6개월의 징계를 받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차기 정무수석인 강기정 전 의원에 대해서도 “국회의원시절 두 번이나 공무집행방해 등 폭력적 행동으로 형사처분을 받았고, 그 대상 역시 국회 경위와 보좌진 등 상대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갑질 폭행이었다”면서 “한 마디로 청와대 핵심 참모라는 공직자로서의 자격은 고사하고 국민적 눈높이에도 한참 모자라는 함량 미달 인사들”이라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가 내세우는 정의로운 사회, 반칙과 특권 없는 사회에 가장 부합하지 않은 인물들이며, 무엇보다 어려운 경제여건으로 인해 민생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한다면 ‘카드 결제기 비서실장’과 ‘주먹왕 정무수석’의 임명은 실망을 넘어 절망을 느끼게 한다”면서 “신임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의 최우선 과제는 내각위에 군림하며 국정혼란을 유발하고 민생의 어려움을 가중시켜온 청와대 비서진의 인력감축과 권한 남용 방지 등 조직쇄신임을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